수소차 핵심부품 ‘수소연료전지’ 최초 수출
수소차 핵심부품 ‘수소연료전지’ 최초 수출
  • 송명규 기자
  • 승인 2020.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 넥쏘용 4기 스위스 등 제공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수소차의 핵심부품인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이 처음으로 해외에 수출된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는 16일 부산항에서 현대자동차의 넥쏘용 수소연료전지 4기가 첫 수출됐다고 밝혔다.

이번에 수출되는 수소연료전지는 수소차인 넥쏘에 탑재되는 모델로 스위스의 수소저장 기술 업체인 ‘GRZ 테크놀로지스’ 및 유럽의 에너지 솔루션 스타트업에 제공돼 친환경 발전분야에 활용될 예정이다.

‘GRZ 테크놀로지스’ 등 2개 업체는 1년간 현지에서 성능검증 테스트를 추진할 예정으로 2022년부터 수출이 본격 개시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 수소연료전지 수출은 완성차가 아닌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의 첫 해외 수출로서 그린뉴딜분야의 새로운 수출시장을 개척하는 의미있는 진전이라고 산업부는 평가했다.

수소연료전지는 내연기관차의 엔진에 해당하고 수소차 가격의 50%를 차지하는 수소차 핵심부품으로서 친환경 에너지·그린 모빌리티분야에서 폭넓게 활용이 가능하다. 수소로 전기를 생산하는 특성으로 친환경 발전기로 활용, 전기를 동력으로 모터를 구동하는 열차·선박·드론·건설기계 등에 적용된다.
 
우리 기업은 수소연료전지 핵심기술인 효율, 내구성 등 측면에서 최고수준의 기술을 확보하고 있다.

넥쏘용 수소연료전지는 산업부 R&D지원과 민간 노력이 축적된 성과물로서 이번 수출은 지난 수소트럭 수출에 이어 우리 기술력을 친환경 선진시장인 유럽에서 다시 한번 입증한 것으로 평가된다. 수소연료전지 지원과제는 ‘저가형고출력 연료전지시스템 개발’ 등 16개 과제(총 정부출연금 906억원)가 진행된 바 있다.

정부는 수소승용차, 수소트럭에 이어 수소연료전지를 핵심수출상품으로 육성해 글로벌 수소경제 확산 및 그린뉴딜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코로나19로 수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내연기관차 수출과 달리 수소승용차 수출은 오히려 증가했고 지난 7월에는 트럭기술 강국인 유럽으로 수소트럭을 수출하는 성과를 창출했다.

수소연료전지는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 가능해 이번 수출은 에너지·선박 등 다양한 친환경 시장을 빠르게 선점하는 기폭제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이번 수출은 국내에서 생산된 수소연료전지가 해외 발전용으로 수출되는 최초사례로서 친환경 에너지 기술강국으로 도약하는 발판을 마련했다. 현대차는 이번 수출이외에도 20여개 업체와 수소연료전지 판매협상을 진행 중이다.

산업부의 관계자는 “수소연료전지 시장은 국제표준도 없는 태동단계로 경쟁국보다 빠르게 선점하는 것이 중요하다”라며 “수소연료전지를 그린뉴딜의 핵심동력으로 육성하기 위해 성능개선 노력과 함께 다양한 수소차 수출모델 상용화를 속도감있게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