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환경公, 태풍으로 급증한 해양부유쓰레기 수거 ‘총력’
해양환경公, 태풍으로 급증한 해양부유쓰레기 수거 ‘총력’
  • 송명규 기자
  • 승인 2020.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속적 수거 실시
해양환경공단이 해양부유쓰레기를 수거하고 있다.
해양환경공단이 해양부유쓰레기를 수거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해양환경공단(KOEM, 이사장 박승기)은 이달 초 발생한 연이은 태풍과 집중호우 등으로 항만에 유입된 해양부유쓰레기 수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공단은 지난 ‘제9호 태풍 마이삭(MAYSAK)’과 ‘제10호 태풍 하이선(HAISHEN)’ 이 지나간 이후 육상으로부터 항만으로 유입된 해양부유쓰레기가 급증함에 따라 청항선과 인력, 장비를 총 동원해 쓰레기 수거 작업을 위해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현재까지 해양부유쓰레기가 가장 많이 발생한 부산지사에서 85톤을 수거했고 울산, 마산, 포항지사 등에서 총 184톤을 수거했다.

해양부유쓰레기는 초목류, 플라스틱 등이 대부분이며 공단은 선박의 안전운항 확보를 위해 지속적으로 수거를 실시할 예정이다.

박승기 해양환경공단 이사장은 “태풍과 집중호우 등으로 증가된 해양쓰레기 수거를 위해 유관기관과 지속적으로 협력하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통항선박의 안전사고 예방과 어업인들의 피해 최소화 등을 위해 해양쓰레기 적기 수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