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유公, 울산지역 소외이웃에 추석맞이 선물 지원
석유公, 울산지역 소외이웃에 추석맞이 선물 지원
  • 조대인 기자
  • 승인 2020.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적 기업 만든 추석선물세트 구매 통해 상생경제 활동 앞장
남상철 석유공사 사회적가치추진단장, 박태완 울산 중구청장, 강학봉 울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무처장(사진 좌부터)이 행사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남상철 석유공사 사회적가치추진단장, 박태완 울산 중구청장, 강학봉 울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무처장(사진 좌부터)이 행사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한국석유공사(사장 양수영)는 16일 민족 고유명절인 추석을 맞아 울산 중구청에 3,000만원 상당의 천연비누 선물세트 600개를 전달했다.

석유공사는 매년 추석 때마다 소외이웃을 위한 선물을 지원해 오고 있다.

이번에 전달된 선물세트는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회적 경제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정부에서 마련한 ‘사회적기업 온라인 특별전’을 통해 특별히 구매한 것이다.

이날 전달식에 참석한 남상철 석유공사 사회적가치추진단장은 ‘이번 추석선물이 코로나19 장기화로 힘들어하는 이웃들에게 위로와 기쁨이 됐으면 한다’라며 ‘향후에도 지역사회를 위한 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쳐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석유공사는 지난 3월부터 성금 기탁 및 점심도시락 900개 중구 선별진료소 제공, 임직원 200여명 단체헌혈 참여 등 코로나 극복과 홀몸노인세대를 위한 농수산물 꾸러미 200박스 지원, 저소득 다문화가정 생계 지원 등 지역사회 공헌을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