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公, 자발적 E효율목표제 시범사업 협약식 개최
에너지公, 자발적 E효율목표제 시범사업 협약식 개최
  • 류희선 기자
  • 승인 2020.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 자율적 에너지 절감 문화 정착 목표

김창섭 한국에너지공단 이사장(우)과 박영수 LG이노텍 안전환경담당이 협약식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창섭 한국에너지공단 이사장(우)과 박영수 LG이노텍 안전환경담당이 협약식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류희선 기자] 한국에너지공단(이사장 김창섭)은 25일 쉐라톤 서울 팔래스 호텔에서 2020년 자발적 에너지효율목표제 시범사업 협약식을 개최했다. 

올해 처음 추진되는 자발적 에너지효율목표제 시범사업은 국가 에너지효율 혁신을 선도하기 위해 에너지다소비사업장을 중심으로 기업의 자발적 참여를 통해 에너지원단위 개선목표를 협약하고 이행실적을 평가해 우수사업장을 인증하는 신규 제도다. 

이날 행사에는 LG이노텍이 45개 사업장 대표로 참석해 양자협약을 체결했으며 산업체의 자발적인 에너지효율 향상 및 에너지원단위 개선 등을 위해 노력하고 국가 에너지이용합리화 및 온실가스 감축 사업에도 적극 참여하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에너지공단은 이 사업이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위기의 어려움 속에서 기존의 규제 위주 정책에서 벗어나 기업들이 자율적으로 에너지를 절감할 수 있는 문화를 정착시키는 계기가 되길 기대하고 있다.
  
김창섭 한국에너지공단 이사장은 “자발적 에너지효율목표제는 기존의 규제 중심의 에너지·온실가스 감축 정책에서 탈피해 산업체의 현실을 반영하는 자발적 제도를 도입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라며 “제도에 참여하는 모든 기업이 새로운 에너지·온실가스 패러다임의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하는 에너지챔피언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