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설치·관리 전기차 충전기 고장 ‘심각’
산업부 설치·관리 전기차 충전기 고장 ‘심각’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0.10.07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경만 의원, “고장 원인 파악·충전기 관리 힘써야”지적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산업통상자원부가 설치·관리하는 전기차 충전기 고장이 심각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김경만 의원은 7일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산업부가 설치, 관리하는 전기차 충전기가 해마다 1,650여 건의 고장 및 장애가 발생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최근 5년간(2016~2020년) 고장 및 장애 건수는 총 4,261건으로 2017년 202건 수준이었지만 본격적으로 충전기가 설치된 2018년에는 무려 1,659건에 달했으며 2019년에도 역시 1,654건, 올해에는 746건이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기계적 결함으로 충전불가 및 중수리를 요하는 고장이 총 1,189건으로 28% 수준에 달하며 통신오류, 부품 교체 등 즉시 조치가 가능한 장애는 3,072건으로 72%를 차지했다.

산업부는 충전기의 고장보수 비용으로 월평균 1,500만원이 소요된다고 밝혔으며 해마다 문제가 발생하는 충전기 수리를 위해 약 1억8000만원에 달하는 국민 세금이 쓰이는 셈이다.

현재 산업부 산하 한국전력공사가 관리하고 있는 전기차 충전기는 총 8,630기이며 일반인 모두가 사용할 수 있는 다중이용시설에 설치된 공용 충전기 1,535기, 아파트 단지 등에 설치돼 입주민이 사용하는 부분 공용 충전기 6,391기, 한전의 업무용으로 사용되는 업무용 충전기 704기가 있다.

김경만 의원은 “전기차 충전기의 안정성은 친환경 전기차 보급, 확산에 필수불가결한 사항”이라며 “산업부는 전기차를 이용하는 국민편의 증진을 위해서라도 잦은 고장 원인을 명확히 파악하고 충전기 관리에 더욱 힘써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