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5년 전기차 충전 최대 1시간 더 걸린다
2025년 전기차 충전 최대 1시간 더 걸린다
  • 홍시현 기자
  • 승인 2020.10.07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급속충전기 1기 현재 16대→25년 최대 76대 감당
윤준병 의원 “전기차 수요 고려 충전인프라 구축” 강조

[투데이에너지 홍시현 기자] 정부 목표인 전기자동차 113만대 도입과 급속충전기 1만5,000기 구축이 현실화될 경우 2025년 급속충전 대기시간이 현재대비 최소 10배, 차량당 최대 1시간 더 걸릴 것으로 나타냈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윤준병 의원실이 KAIST(교수 이진우)에 의뢰해 분석한 결과 평균 급속 완충시간을 20분, 30분, 40분으로 가정한 모든 경우에서 현재시점보다 2025년 전기차 충전 대기시간이 최소 10배에서 최대 22.6배 증가하며 차량당 최대 1시간의 충전 대기시간이 더 늘어나는 것으로 분석됐다.

윤준병 의원은 “2025년까지 전기차의 경우 현재 11만6,112대에 비해 9.7배 증가한 113만대, 급속충전기는 현재 7,262기에 비해 2.1배 증가한 1만5,000기로 계획하고 있다”라며 “현재 전기충전기 1기당 16대의 전기차를 감당하는 수준에서 2025년에 전기충전기 1기당 최대 76대를 감당하는 수준으로 예상되면서 현재도 전기차 실구매자 입장에서 가장 불편하게 인식하고 있는 충전 불편이 더욱 가중돼 전기차 113만대를 도입하겠다는 정부 목표가 실현되기 어렵다”고 수차례 지적한 바 있다.

윤 의원은 “정부가 목표로 제시한 2025년까지 전기차 113만대 도입을 실현하기 위해서는 적정 충전대기시간에 맞게 전기차 충전인프라 구축 계획을 근본적으로 재편해야 한다”라며 “적정 충전대기시간을 먼저 산정하고 이를 충족시킬 수 있는 충전인프라 구축 목표를 설정한 후 전기차 수요가 높은 지역을 중심으로 충전 불편이 최소화 되도록 적정 위치와 적정 규모의 충전 인프라를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