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태양광 목표 채우려면 서울시 70% 덮어야”
“정부 태양광 목표 채우려면 서울시 70% 덮어야”
  • 송명규 기자
  • 승인 2020.10.07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재 의원, “부지확보 현실적 가능한지 의문” 지적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정부의 태양광 에너지 목표치를 맞추려면 서울시 면적 70% 규모의 부지가 추가로 필요하다는 분석이 나왔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김정재 의원이 7일 한국에너지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태양광 1GW 발전을 위해 필요한 면적은 13.2km²로 정부가 2034년까지 늘려야 하는 태양광 설비 규모(32.2GW)를 고려하면 총 425.04km² 부지가 필요하다는 계산이다. 이는 서울시 전체면적(605km²)의 70% 규모다.

전력거래소 통계와 정부의 9차 전력수급기본계획 초안에 따르면 올해 태양광 설비용량은 13.4GW, 2034년 목표치는 45.6GW다.

김 의원은 “이 정도의 대규모 태양광 부지가 현실 가능한지 의문”이라며 “정부는 구체적인 부지 확보 로드맵을 제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