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로 관련 면허 갱신제도 도입 필요
원자로 관련 면허 갱신제도 도입 필요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0.10.12 1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필모 의원, “원안위 출범 후 인적오류 원전사고 14건” 지적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인적오류(휴먼에러)로 인한 원자력 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원자로 운전면허를 대대적으로 보강해야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특히 보수교육 이수만으로 유지되는 현행 면허제를 업무숙련도 평가를 통한 갱신제로 변경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정필모 의원은 12일 국회에서 열린 원자력안전위원회 및 소관‧유관기관 국정감사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정 의원은 “원안위 출범 이후 지금까지 총 14건의 인적오류 사고가 발생했다”라며 “특히 주제어실(MCR) 운전원 등 원자로 면허소지자 부주의에 의한 원전사고가 빈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정 의원은 “지난 2019년 발생한 한빛 1호기 사고 원인은 계측직원은 실수였다”라며  “2018년 월성 3호기 원자로냉각제 누설 사건 역시 현장 운전원의 밸브 오인‧개방에 따른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 의원은 인적오류에 기인한 원전사고를 예방키 위한 원자로 운전면허 제도개선을 주문했다.

정 의원은 “미국의 원자로 관련 면허 유효기간은 6년이며 면허유지를 위해 2년마다 △재자격 프로그램 이수 △건강검진 기준 충족 △숙련도 유지 등을 점검하고 있다”라며 “캐나다 또한 5년 주기로 보수교육, 최신교육, 공식시험, 재자격시험 등을 통해 면허를 갱신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정 의원은 “한국은 원자로 조종사(RO), 원자로 조종감독관(SRO) 면허는 특별한 결격사유가 없는 이상 3년마다 한 번 교육만 참석하면 유지되는 사실상 종신면허”라며 “원자로 관련 면허소지자의 업무 숙련도, 의학적 조건을 평가해 면허유지 여부를 판단하는 갱신제 도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