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도시가스배관 안전관리, 이제는 첨단화 시대
[기자수첩] 도시가스배관 안전관리, 이제는 첨단화 시대
  • 박병인 기자
  • 승인 2020.10.26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병인 기자
▲박병인 기자

[투데이에너지 박병인 기자] 사용역사가 긴 전통적인 연료인 가스에도 첨단기술이 적용되면서 안전관리가 한층 강화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최근 전국의 각 도시가스사들은 경쟁적으로 배관안전관리에 IoT, 데이터베이스 등 첨단기술을 적용하면서 안전관리 강화를 꾀하고 있다.

경동도시가스는 배관건전지수 진단결과를 시스템으로 제공하는 ‘KD-SaSS’를 구축했다. KD-SaSS는 배관, 정압기, 각종 시설물에서 발생되는 수십만건의 데이터를 수집해 진단, 분석하고 개선영역을 제공한다.

해양에너지의 경우에는 증강현실(AR)을 활용한 배관안전관리 실현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위치기반 AR을 활용할 경우 직관적으로 배관정보와 위치를 파악할 수 있고 정확성도 뛰어나 한층 안전관리가 강화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삼천리는 IT와 배관안전관리를 접목해 현장에 인력이 직접 출동하지 않더라도 관제센터에서 도시가스 배관망의 이상유무를 조치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했다. 이는 공급권역인 경기도, 인천지역에 광범위하게 적용돼 있는 상태다.

이처럼 각 도시가스사들의 노력으로 도시가스배관 안전관리가 한층 강화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 뿐만 아니라 첨단기술 도입으로 안전관리자들의 업무효율성과 편의성도 대폭 강화됐으며 위험한 위치에 존재하는 도시가스 배관을 점검할 때 종종 발생하던 직원들의 안전사고도 대폭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최근 정부의 관심분야 중 하나인 4차 산업의 중심으로 도시가스업계가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있다는 점도 고무적이다.

안전관리에 첨단기술을 적용함으로써 향후 도시가스업계가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동시에 배관안전관리 강화도 도모하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게될 수 있을지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