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LPG용기와 소형탱크, 어떤 것이 유익한가요?
[기자수첩] LPG용기와 소형탱크, 어떤 것이 유익한가요?
  • 조대인 기자
  • 승인 2020.11.23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대인 기자
▲조대인 기자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LPG를 공급하는 수단이 용기에서 소형저장탱크로 빠르게 전환돼 가고 있다.

많은 양의 LPG를 적은 인력으로 산업체, 음식점 등에 손쉽게 공급할 수 있어 LPG유통 과정의 효율성을 높일 수 있다는 측면이 강조된 반면 LPG공급 시마다 가스대금 결제가 그때그때 이뤄지고 거래처 관리가 간편하다는 반론이 맞서는 듯하다.

LPG용기 옹호론자들은 거래처에 대한 서비스, 안전점검 등을 철저히 수행하면 가격의 높고 낮음에 따라 크게 좌우되지 않고 거래처를 유지시켜 나갈 수 있다는 반응이다.

1억원에 달하는 LPG벌크로리를 구입하고 100만원 안팎의 소형저장탱크를 주요 거래처에 설치했지만 나빠진 경기상황 또는 사업자간 경쟁으로 뺏기거나 철거 및 도시가스로의 손쉬운 전환에 실효성이 떨어진다는 판단도 부정적 시각의 배경이 되고 있다.

반면 소형저장탱크 옹호론자들은 초기 투자 비용이 LPG용기로 공급할 때보다 많지만 종전 2~3명의 직원이 담당했던 물량을 1명이 처리 가능하고 업무 처리도 빨라 소형저장탱크를 통한 LPG공급을 선호하고 있다.

또한 수입 및 정유사로부터 공급받는 가격도 저렴해 가격을 낮춰주더라도 이익을 얻을 수 있지만 사업자간 경쟁에 수익률이 낮아지고 거래처의 부도, 가스대금 미납 등으로 입는 피해가 걱정거리라고 입을 모은다.

LPG용기와 소형저장탱크는 지역에 따라 또는 사업규모와 성격에 따라 각각 달라 각자의 판단 영역에 속한다고 하지 않을 수 없다.

LPG용기 또는 소형저장탱크 등 가스공급 수단이 무엇이냐가 중요하기 보다는 전체 LPG시장을 경쟁연료로부터 지켜내고 성장시키며 사업자들의 성숙한 의식과 판단, 소비자에 대한 서비스가 더 중요하다는 분위기가 하루라도 더 빨리 정착되길 기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