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실가스 순배출량 0 목표·기후위기대응위원회 설치 추진
온실가스 순배출량 0 목표·기후위기대응위원회 설치 추진
  • 류희선 기자
  • 승인 2020.12.01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호영 의원, 기후위기대응법 대표발의

[투데이에너지 류희선 기자] 안호영 의원(완주·진안·무주·장수)은 1일 우리나라가 2050년까지 국내 온실가스 순 배출량 0%를 목표로 하는 탄소중립을 이행함으로써 국제사회와 함께 지속가능한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한 ‘기후위기대응법’을 대표발의했다. 

전 세계적으로 지구온난화 현상이 가속화됨에 따라 이상 기후 현상이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

지난 2015년 유엔 기후변화협약에서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NDC) 수립과 모든 당사국에 2020년까지 ‘2050년 장기 저탄소 발전전략’수립을 요청했고 국회에서는 여야 합의를 통해 온실가스 감축 목표 상향·국회 특위 설치 등을 골자로 하는 ‘기후위기 비상선언 및 대응 촉구 결의안’을 의결했다.

아울러 문재인 대통령은 국제사회와 함께 기후변화에 적극 대응해 2050년 탄소 중립을 목표로 나아가겠다 밝혔지만 현행 기후변화 관련 법령인 저탄소 녹색성장 기본법은 2009년 제정 이후 실질적 개정사항이 없이 유지되고 있고 온실가스 감축목표 설정과 이행 노력의 의무만 설정해 최근 탄소중립 목표에 대한 논의를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

이에 안호영 의원은 △2050년까지 국내 온실가스 순배출량 0목표 △기후변화 영향받는 영역·분야 포괄 원칙 정립 △국무총리 소속인 기후위기대응위원회 설치 △기후행동센터 지정 △국가 기후위기 적응센터 지정 등의 내용을 법률안에 담았다. 

안호영 의원은 “기후위기대응법은 ‘2050 Net-zero’를 실현할 수 있는 구체적 수단을 담은 법률이다”라며 “이번 법 제정을 통해 우리나라가 탄소중립 사회로 대전환하고 한국판 뉴딜이 성공적으로 추진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