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重, LNG운반선 2척 수주···4,035억원 규모
삼성重, LNG운반선 2척 수주···4,035억원 규모
  • 박병인 기자
  • 승인 2020.12.22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선업계, 코로나19 악영향 서 회복 기대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LNG운반선.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LNG운반선.

[투데이에너지 박병인 기자] 삼성중공업이 오세아니아 지역 선사로부터 총 4,035억원 규모의 LNG(액화천연가스) 운반선 2척을 수주했다고 22일 공시했다. 선박은 계약 발효 시 2024년 9월까지 순차적으로 인도될 예정이다.

삼성중공업은 이번 계약을 포함해 이틀에 걸쳐 약 8,100억원 규모의 LNG운반선 4척 수주에 성공하며 뒷심을 발휘하고 있다.

이로써 삼성중공업의 올해 누계 수주 실적은 총 32척, 48억달러로 수주 목표 84억 달러의 57%를 달성 중이다.

삼성중공업의 관계자는 “팬데믹으로 얼어붙었던 신조선 시장이 하반기 들어 조금씩 온기를 되찾고 있는 모습”이라며 “현재 협상이 진행 중인 프로젝트들 역시 연내 수주 계약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12월 초 기준 클락슨리서치 데이터에 따르면 7월부터 11월까지 전 세계 발주량은 750만CGT로 이미 상반기 발주량(697만CGT)을 넘어서는 등 발주세가 점차 회복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