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重, LNG운반선 수주 릴레이···4척·8,150억원 규모
삼성重, LNG운반선 수주 릴레이···4척·8,150억원 규모
  • 박병인 기자
  • 승인 2020.12.23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에도 올해 수주목표 65%까지 달성

[투데이에너지 박병인 기자] 삼성중공업이 최근 3일간 총 1조6,300억원 규모의 선박 수주에 성공하며 LNG운반선 ‘수주 릴레이’를 펼치고 있다.

삼성중공업은 아프리카 지역 선주로부터 총 8,150억원 규모의 LNG(액화천연가스) 운반선 4척을 수주했다고 23일 공시했다. 이들 선박은 계약 발효 시 2024년 5월까지 순차적으로 인도될 예정이다.

삼성중공업은 지난 21일부터 3일간 LNG운반선만 총 8척을 수주하는 저력을 보이며 올해 누계 수주 실적을 55억 달러로 늘리는 데 성공했다. 이에 따라 삼성중공업은 올해 수주 목표(84억달러)의 7부 능선(65%)까지 올라섰다.

더불어 수주 잔고도 크게 증가했다. 삼성중공업 수주 잔고는 올해 초 코로나19 팬데믹과 저유가로 인한 시장 침체 영향으로 지난 8월말 186억달러까지 떨어졌으나 연말 '수주 랠리'에 힘입어 현재 기준 23일 기준 222억달러까지 늘어났다.

특히 전체 수주 잔고 중 LNG운반선이 절반 가까이(104억달러) 차지하고 있어 수익적 측면에서도 긍정적으로 평가받고 있다.

삼성중공업의 관계자는 “전 세계적 환경 규제, 특히 온실가스 배출 규제가 강화되면서 LNG 수요 증가에 따른 선박 발주가 더욱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LNG 관련 혁신적인 기술 개발과 신제품 출시로 시장을 계속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삼성중공업은 2018년과 2019년 LNG운반선을 각각 18척씩 수주한 데 이어 올해도 19척을 수주하는 등 시장에서 경쟁력을 인정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