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公, 탈플라스틱 실천 운동 ‘고고릴레이’ 동참
환경公, 탈플라스틱 실천 운동 ‘고고릴레이’ 동참
  • 류희선 기자
  • 승인 2021.01.07 16:2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탈플라스틱 캠페인 통해 친환경 문화 확산

[투데이에너지 류희선 기자] 한국환경공단(이사장 장준영)은 지난 6일 생활 속 일회용품과 플라스틱을 근본적으로 줄이기 위한 탈(脫)플라스틱 실천 캠페인 ‘고고릴레이’에 동참했다고 밝혔다.

‘고고릴레이’는 플라스틱 사용 저감을 위해 생활 속에서 하지 말아야 할 행동과 할 수 있는 행동을 한 가지씩 약속하고 다음 참여자를 지명하는 캠페인이다. 

장준영 환경공단 이사장은 ‘일회용 물티슈를 쓰지 않고 손수건을 사용하고’ 등 탈(脫)플라스틱 생활 실천을 약속하고 그 내용을 환경공단 공식 블로그 및 페이스북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게재했다.

또한 고고릴레이의 다음 참여자로 서주원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사장, 박승기 해양환경공단 이사장, 정성헌 새마을운동중앙회 회장 등 3명을 지명했다.

아울러 환경공단은 지난 1일 새해를 맞아 플라스틱 소재의 물티슈가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알리고 물티슈 사용량을 줄이기 위한 대국민 캠페인 영상을 제작하고 환경공단 유튜브 채널에 공유했다.

플라스틱 소재의 물티슈는 제대로 분리배출 되지 않았을 경우 광풍화 작용으로 미세플라스틱을 발생시키거나 토양·해양 등에서 완전히 분해되기까지 200여년이 소요되고 변기에 버렸을 시 물에 녹지 않아 하수처리장의 주요 고장 원인이 되고 있다.

이번 영상은 △가정 내 다회용 행주 및 가제수건 사용하기 △물티슈 사용 후 변기에 버리지 않고 일반쓰레기로 배출하기 △손씻기 후 손수건으로 손 닦기 등 물티슈의 올바른 분리배출 및 사용 저감 실천 방안을 제시했다.

환경공단은 코로나19 발생 이후 플라스틱 폐기물 증가에 대응하고 2050 탄소중립 사회로의 전환을 뒷받침하기 위한 ‘생활폐기물 탈(脫)플라스틱 대책’의 목표 달성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방침이다.

장준영 환경공단 이사장은 “일상 속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는 것이 탄소중립 사회로의 전환을 위한 첫걸음”이라며 “많은 국민들이 조금의 불편함을 감내하고 친환경생활 문화 확산에 동참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현정 2021-01-10 20:28:52
손쉽고 편한거 보다 환경을 위해 물티슈 사용 자제해야겠네요.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