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시, 탄소 중립 실현 ‘온실가스 감축 설비 구축’
구리시, 탄소 중립 실현 ‘온실가스 감축 설비 구축’
  • 류희선 기자
  • 승인 2021.01.07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존대비 전력비‧온실가스 각각 83% 절감 기대

[투데이에너지 류희선 기자] 구리시(시장 안승남)는 환경부 주관 2021년도 온실가스 감축설비 지원사업 공모를 통해 국비 1억700만원을 확보하고 구리하수처리장 분리막공법(I3시스템)에 무송풍 세정 방식을 적용한 저에너지 분리막 하·폐수 고도처리기술로 전환을 추진한다. 

이러한 신기술 적용으로 기존 대비 전력비 83%와 온실가스 83%가 절감될 것으로 기대된다. 

기존의 구리하수처리장은 분리막공법(I3시스템)을 통한 일일 2만5,000톤의 재이용수를 생산해 관내 도로청소시스템, 실개천 장자못 등 하천유지용수, 도로살수용수 등으로 공급했으며 분리막 세정을 위해 송풍기를 운영함에 따라 타 공법에 비해 에너지 소모량이 많은 단점이 있다. 

이를 개선하기 위해 시는 코오롱 글로벌과 함께 2019년도에 구리하수처리장에 무송풍 세정 방식을 적용한 저에너지 분리막 하·폐수고도처리시술에 대한 테스트 베드(Test Bed)를 구축해 신기술에 대한 인·검증을 진행하고 경기도 물산업 신기술 실증화 지원사업을 통해 인정받은 결과 등을 토대로 환경부 온실가스 감축설비 지원사업 공모를 신청해 국비를 확보했다.  

안승남 구리시장은 “구리하수처리장의 탄소 중립을 실현하고 단순 하수처리가 아닌 선진화된 물순환 체계를 구축해 그린뉴딜에 선도적으로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