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배출 유지 시 2060년 한반도 3.3℃ 증가
탄소배출 유지 시 2060년 한반도 3.3℃ 증가
  • 류희선 기자
  • 승인 2021.01.18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세계 탄소 중립 성공하면 1.8℃ 억제 가능

[투데이에너지 류희선 기자] 기상청(청장 박광석)은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IPCC)’의 제6차 보고서의 온실가스 배출 경로를 기반으로 2100년까지의 한반도 기후변화 전망을 발표했다.

한반도 기후변화 전망은 현재 수준의 탄소배출량을 지속하는 ‘고탄소 시나리오’와 앞으로 화석연료 사용을 최소화하고 획기적으로 탄소배출량을 감축하는 ‘저탄소 시나리오’로 나눠 분석했다.

고탄소 시나리오에서는 가까운 미래(2021~2040년) 한반도 기온이 현재보다 1.8℃ 상승하고 기후변화가 가속화되면서 먼 미래(2081~2100년)에는 7℃까지도 상승할 수 있는 것으로 전망했다.

극한기후 현상도 21세기 중반 이후 가속화돼 21세기 후반에는 폭염에 해당하는 온난일이 4배(93.4일) 급증할 것으로 전망했다.

한반도 강수량도 먼 미래(2081~2100년)에는 14%까지 증가하고 집중호우에 해당하는 극한 강수일이 30% 증가할 것으로 예측했다.
 
반면 저탄소 시나리오에서는 가까운 미래(2021~2040년) 한반도 기온이 1.6℃ 상승하고 강수량은 1% 감소할 것으로 전망되나 21세기 중반 이후 기후변화의 추세가 약화되면서 먼 미래(2081~2100년)에는 기온이 2.6℃ 상승하고 강수량은 3% 증가하는 데 그칠 것으로 전망했다.

또한 극한기후 현상도 21세기 중반 이후에 약화돼 21세기 후반에는 온난일이 2배(37.9일), 극한 강수일은 9% 증가하는 것에 그쳐 고탄소 시나리오에 비해 기후위기가 현저하게 줄어들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이번 전망에 따르면 정부가 선언한 ‘2050 탄소중립’ 시점인 미래(2041~2060년)의 한반도 기온이 고탄소 시나리오에서는 3.3℃ 상승하는 반면 온실가스 저감 정책의 실현을 가정한 저탄소 시나리오에서는 1.8℃ 상승으로 억제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세계적인 기후변화 대응에 동참하는 것과 더불어 우리나라 기후위기 극복하고 미래 생존을 도모하기 위해서는 ‘온실가스 배출 0(Net Zero)’를 달성하기 위한 적극적인 노력과 실천이 무엇보다  필요함을 말하고 있다.

이번에 발표한 2100년까지의 한반도 기후변화 전망은 모든 국가 행정기관에서 신기후체제의 국가 온실가스 의무 감축 이행과 기후변화 완화·적응 정책 수립에 활용될 예정이다.

이 전망자료는 기후정보포털(www.climate.go.kr)에서 한반도 기후변화 전망보고서 2020으로 다운받을 수 있다. 더불어 기상청은 올해 11월 ‘남한 상세(1km) 기후변화 시나리오’를 발표해 시··구별 기후변화 적응 대책 수립을 지원할 계획이다.

박광석 기상청장은 “전 세계적으로 기후위기로 몸살을 앓고 있는 이 시대에 기상청에서 제공하는 기후변화 시나리오는 정부의 ‘2050 탄소중립’ 추진계획을 구체화하고 기후변화 적응 정책을 수립하는 데 있어 유용한 과학적 근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세계기상기구(WMO)는 전세계 기온이 1980년대 이후 매 10년이 이전 10년보다 더 기온이 높아지는 경향이 지속되고 있다고 발표했다. WMO는 향후 5년간(2020~2024년) 전지구 연평균 기온이 산업혁명 이전수준(1850~1900년)보다 매년 최소 1℃ 높을 가능성이 있고 적어도 그 중 한해는 1.5℃ 넘을 확률이 20%라고 예측했다.

기상청 자료에 따르면 우리나라 역시 1990년대 후반 이후 계속해서 기온이 높아지는 경향이 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