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이용합리화 자금 신청 접수 시작
에너지이용합리화 자금 신청 접수 시작
  • 류희선 기자
  • 승인 2021.02.01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년대비 9% 증가 3,260억원 융자 지원···오는 5일까지

[투데이에너지 류희선 기자] 한국에너지공단(이사장 김창섭)은 기업의 에너지절약시설 투자와 저탄소, 고효율에너지 사회저변 확대를 위해 지원하는 ‘2021년 에너지이용합리화자금’의 융자신청을 오는 5일까지 받는다.

에너지이용합리화자금은 에너지의 효율적인 사용과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에너지절약형시설 투자 시 투자비의 일부를 장기저리로 지원하는 융자금이다.

올해는 전년대비 약 9% 증가한 3,260억원 규모로 총 86개 대상설비 및 사업에 대해 지원할 계획이며 중견, 공공기관, 비영리법인은 소요자금의 70%, 절약시설설치사업을 하는 중소기업은 90%, ESCO투자사업은 100%까지 융자신청이 가능하다.

특히 경기 침체로 인해 투자가 위축될 수밖에 없는 중소기업에 우선 지원해 원활한 자금 활용과 중소기업의 에너지절약시설에 대한 투자를 촉진할 계획이다.

더불어 ESCO투자사업의 경우 고정금리를 기존 2.75%에서 1.75%로 인하해 융자에 대한 기업들의 부담을 줄여 에너지절약시설에 대한 투자가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올해는 예산 소진 시까지 월별 정기접수와 수시접수를 병행 진행하며 융자를 희망하는 업체는 접수 시 필요한 구비서류를 준비해 에너지이용합리화자금 홈페이지(www.energy.or.kr/jagum)에서 신청하면 된다.

에너지공단은 신청 사업에 대한 서류심사, 에너지절감효과 등에 대한 전문가 평가 및 현장실사 등을 거쳐 일정기준을 충족할 경우 자금을 지원할 계획이다.

2021년 에너지이용합리화자금에 대한 보다 자세한 사항은 공단 에너지이용합리화자금 홈페이지(www.energy.or.kr/jagum) 알림마당–공지사항을 참고하거나 자금융자실(052-920-0495∼9)로 문의하면 된다.

차재호 에너지공단 지역협력이사는 “에너지절약시설 투자는 저탄소 사회로 나아가기 위해 꼭 필요한 첫걸음”이라며 “경기침체로 투자가 위축되는 상황에서 많은 기업들이 에너지이용합리화자금을 통해 에너지절약시설에 투자해 시설의 에너지효율도 높이고 이를 통해 탄소중립 실현에도 일조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