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公, 집단에너지기술실 신설
에너지公, 집단에너지기술실 신설
  • 류희선 기자
  • 승인 2021.02.03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술1‧2팀으로 나눠 업무 전문화

[투데이에너지 류희선 기자] 올해 1월부터 한국에너지공단에 집단에너지기술실이 신설되면서 열수송시설 안전관리 등 관련 업무가 더욱 세분화될 전망이다. 

기존 분산에너지실에 TF팀으로 분류됐던 열수송관안전팀이 올해부터는 집단에너지기술실로 확대됐다.

집단에너지기술실은 검사와 기준 등을 담당하는 기술1팀과 안전진단을 담당하는 2팀으로 나눠 활동할 예정이다. 

집단에너지기술실은 올해 3월 중 발표 예정인 열수송관 안전진단과 관련한 실행고시 등을 마련 중에 있다. 

공단의 관계자는 “열수송시설이 노후화된 만큼 안전관리 중요도가 높아짐에 따라 사업자들과의 소통을 통해 열수송관 안전에 더욱 만전을 기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