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발도상국 기후위기, 국내 기상기술 전수로 대응력 높인다
개발도상국 기후위기, 국내 기상기술 전수로 대응력 높인다
  • 류희선 기자
  • 승인 2021.02.16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적개발원조 사업 4건 추진

[투데이에너지 류희선 기자] 기상청(청장 박광석)은 기상기후 공적개발원조(ODA) 사업 추진을 통해 개발도상국의 기후위기 대응역량을 향상하고 국내 기상기술의 해외시장 진출을 적극적으로 지원한다.

올해 개발도상국의 기후위기 대응을 지원하기 위해 국내 강점 기상기술(△천리안위성 △태풍예측시스템 △자동기상관측시스템)을 기반으로 한 4건의 공적개발원조(ODA)사업을 추진한다.
 
사업 추진과 함께 개도국 기상청 직원들의 기후변화 대응역량 향상을 위해 △기상예보관 과정 △기상레이더 운영기술 향상과정 등 연수(6건)를 대면과 비대면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또한 기상청은 기상기후 공적개발원조 사업의 지속적인 확대와 성과 창출을 위해 국내외 관계기관과의 협력도 더욱 강화할 방침이다. 

국내 관계기관(△환경 △수문 △에너지분야)과의 융합사업을 확대해 정부의 그린뉴딜 정책 이행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며 세계기상기구(WMO), 녹색기후기금(GCF), 세계은행(WB) 등 국제 기관을 대상으로 국내의 우수한 기상기술을 널리 홍보할 예정이다.

박광석 기상청장은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국제협력은 동반성장을 위해 필수”라며 “기상기후 공적개발원조사업의 지속적인 추진을 통해 국제사회에 이바지함은 물론 국내 기상기술의 국제적 홍보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