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 플라스틱 위해 지자체 역할 중요”
“탈 플라스틱 위해 지자체 역할 중요”
  • 류희선 기자
  • 승인 2021.02.17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이원영 의원, ‘탈 플라스틱 사회전환을 위한 자치단체의 역할 토론회’ 개최

[투데이에너지 류희선 기자] 더불어민주당 기후위기 대응 환경특별위원회 출범식이 17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양이원영 민주당환경특위 위원장 등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국회에서 개최됐다.
 
출범식 이후 ‘탈 플라스틱 사회전환을 위한 자치단체의 역할 토론회’가 이어졌다. 토론회는 장용철 충남대학교환경공학과 교수가 좌장을 맡았으며 조지혜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KEI) 자원순환연구실장의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플라스틱 순환전략’, 홍수열 자원순환사회경제연구소장의 ‘탈 플라스틱 사회전환을 위한 자치단체의 역할과 과제’를 주제로 발제와 토론이 진행됐다.
 
이낙연 대표는 “2050년 탄소중립 사회를 위해서는 장기적인 탈플라스틱 대책이 필요하다”라며 “코로나19로 인해 늘어난 플라스틱 사용량으로 발생한 사회적 갈등, 환경 파괴 등의 문제 극복과 탈 플라스틱 사회로의 전환을 위해 환경특위에서 노력해달라”며 당부를 덧붙였다.

양이원영 의원은 “기후변화 대응은 정부와 국회의 역할도 중요하지만 자치단체의 역할도 중요하다”라며 “특히 탈 플라스틱을 위해 재활용 갈등 현장방문·재활용 신기술 현장 방문 및 지자체 적용 여부·포장재 없는 가게 시범운영 등 탈 플라스틱 사회전환을 위해 협력하자”고 강조했다.
 
한편 발대식과 토론회는 코로나19 상황으로 온라인과 오프라인으로 동시에 진행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