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英, 탄소중립 기후협력 방안 논의 
韓‧英, 탄소중립 기후협력 방안 논의 
  • 류희선 기자
  • 승인 2021.02.24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정애 환경부 장관,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 성공 기여할 것” 

[투데이에너지 류희선 기자] 한정애 환경부 장관은 지난 23일 한강홍수통제소(서울 서초구 소재)에서 영국의 알록 샤르마(Alok Sharma)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 의장과 화상회의를 열고 탄소중립 이행을 위한 양국의 기후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영국은 올해 11월 자국 내 글래스고에서 열리는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 의장국이다. 

한정애 장관은 샤르마 의장에게 올해 5월 우리나라 서울에서 열리는 환경분야 다자정상회의인 ’녹색성장과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이하 P4G)‘ 정상회의에서 보다 많은 국가들의 탄소중립 참여를 촉구해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 성공에 기여하겠다고 약속했다.

또한 우리 정부는 사회적 합의를 전제로 현 정부 임기 내에 지난해 말 유엔에 제출했던 ‘2030 국가온실가스 감축목표’를 상향할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하고 선도적으로 탄소중립을 준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샤르마 의장은 한정애 장관이 올해 5월 중순 영국에서 열릴 예정인 G7 기후·환경장관회의에 초청받은 것을 축하하며 탄소중립 및 녹색전환에 한국의 적극적인 역할을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이번 G7 기후·환경장관회의에는 G7 국가와 초청 3국(우리나라, 호주, 인도)이 참여하며 △2050 탄소중립 △저탄소 경제로의 전환 △생물다양성 보존 등이 의제로 다뤄질 예정이다. 

G7 기후·환경장관회의에 우리나라가 초청된 것은 올해가 처음으로 기후변화 대응과 자연보전을 위한 G7 국가들과의 협력을 강화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정애 장관과 샤르마 의장은 P4G 정상회의(5월), G7 기후·환경장관회의(5월), G20 기후·환경장관회의(7월),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11월)으로 이어지는 기후위기 극복을 위한 국제회의에서 양국이 지속적으로 협력할 것을 다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