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3곳 중 2곳, 온실가스 할당량 초과
대기업 3곳 중 2곳, 온실가스 할당량 초과
  • 류희선 기자
  • 승인 2021.03.10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EO스코어, 500대 기업 중 138개사 조사

[투데이에너지 류희선 기자] 국내 500대 기업의 온실가스 배출량(tCO2-eq)이 정부 허용치를 13% 이상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대기업 3곳 중 2곳은 온실가스 배출량이 할당량을 초과해 온실가스 할당 부족분을 채우기 위한 기업들의 부담이 커지게 됐다.

10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주근)는 500대 기업중 국가온실가스종합관리시스템의 기업 온실가스 배출량과 장혜영 의원실이 공개한 온실가스 배출 할당량 가운데 2015년과 2019년도의 결과 비교가 가능한 138개 기업을 대상으로 온실가스 배출 현황을 조사했다. 그 결과 할당량대비 배출량이 2015년 104.3%에서 2019년 113.3%로 9%포인트 높아졌다.

2019년 온실가스 배출 허용치는 2015년보다 1,351만tCO2-eq 줄어들었지만 배출량은 오히려 2,372만tCO2-eq이 늘면서 할당량 대비 배출량도 증가했다

정부는 '2050 탄소제로'를 목표로 2015년부터 배출권거래제를 시행하고 있다.

온실가스를 배출하는 사업장에 연간 단위로 배출허용 총량을 부여해 할당 범위 내에서 배출을 허용하고 사업장이 감축 여력에 따라 배출권 여분이나 부족분을 거래하도록 했다.

정부가 이들 138개 기업에 할당한 온실가스 배출량은 2015년 4억3,158만tCO2-eq에서 2019년에는 4억1,807만tCO2-eq로 감소했다.

그러나 같은 기간 138개 사의 온실가스 배출량은 2015년 4억5,1만tCO2-eq에서 2019년에는 4억7,374만tCO2-eq로 증가했다. 2019년 배출량은 4억7,374tCO2-eq으로 전년보다 줄었지만 탈석탄 정책에 따른 것일 뿐 배출권거래제 효과로 보기는 어렵다는 분석이다.

또한 전체 18개 업종 가운데 할당량 대비 배출량이 100%를 초과한 곳은 2015년 12개 업종에서 2017년 4개 업종으로 감소했으나 2019년에 다시 13개 업종으로 증가했다. 이는 정부가 온실가스 배출 할당량을 2018년부터 줄이면서 초과 배출이 증가한 탓이다.

2015년 비해 2019년 배출량이 증가한 곳은 철강, 석유화학, IT전기전자 등이며 감소한 업종은 에너지, 건설 및 건자재, 지주 7개 업종이다. 138개 기업 가운데 2019년 온실가스 배출량이 할당량을 초과한 기업은 90곳으로 전체의 65.2%를 차지했다.

기업별로는 발전공기업과 철강사의 온실가스 배출 부담이 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