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주민과 함께 기후위기 대응 
서울시, 주민과 함께 기후위기 대응 
  • 류희선 기자
  • 승인 2021.03.12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자립마을 올해 50개소 모집

[투데이에너지 류희선 기자] 서울시가 주민들의 자발적 참여로 에너지 자립도를 높이고 기후위기에 대응하는 ‘에너지자립마을’을 올해 최대 50개소 조성한다. 

‘에너지자립마을’은 주민들의 자발적인 참여로 에너지를 절약하고 에너지효율과 신재생에너지 생산을 늘려 에너지 자립도를 높여가는 마을공동체다. ‘서울형 그린뉴딜’ 사업의 하나로 추진 중이다. 선정된 마을엔 3년간 최대 6,000만원의 사업비를 지원한다. 

서울시는 '12년 사업을 시작한 이래 작년까지 133개소 조성을 마친데 이어 올해 25개 전 자치구에 1~2개소씩 선정해 지원한다는 목표다.

풀뿌리 공동체와 접점에 있는 자치구가 대상지 모집‧선정과 사업 운영, 지역‧현장에 확산의 역할을 맡는다. 서울시는 예산 전액 시비 지원부터 컨설팅, 멘토링 등 전문적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에너지자립마을은 그동안 서울 전역 곳곳으로 확대되며 주민참여 에너지 절약문화 확산, 아파트 전기료 절감 등의 다양한 성과를 거뒀다.

예컨대, 성북구의 한 아파트는 지하주차장과 각 가정의 형광등을 LED로 교체하고 베란다에 미니태양광을 설치했다. 

아파트 관리비를 획기적으로 줄여 경비원 인건비로 사용했다. 전세대에 미니태양광을 설치한 동대문구의 한 아파트는 약 10개월 간 설치 전대비 3,600만원의 전기료를 절감했다.

작년 자치구와 협력을 통해 발굴한 1년차 에너지자립마을 34개소는 태양광설치 및 LED교체, 에너지사랑방(홍보관) 운영, 에코마일리지 가입, 가정에너지 진단, 주민협력 기반조성 등의 사업을 추진했다. 

서울시는 올해 ‘에너지자립마을’ 조성에 참여할 마을을 각 자치구를 통해 오는 26일까지 모집한다.

3인 이상 주민모임 또는 단체가 생활공간이 같은 세대(단독 30, 공동 50세대 이상)를 모집한 후 참여할 수 있다.

자치구 홈페이지에서 사업제안서 및 실행계획서 양식을 내려 받아 작성한 후 자치구 환경부서에 제출하면 된다.  

마을별 특색에 맞게 특화사업을 실시하는 마을이 우선 선정된다. 예컨대 LED전등으로 교체하거나 태양광을 설치하는 등 에너지절약·효율화 사업을 계획하거나 친환경 전기‧수소차 교체를 추진하며 온실가스 감축에 참여하는 마을 등이다.

시는 선정된 각 마을이 사업제안서 작성, 마을비전 설정 등을 할 수 있도록 환경분야 전문가, 에너지자립마을 출신 컨설턴트가 참여하는 컨설팅을 지원한다. 또 마을대표 및 마을활동가에게 역량강화 교육도 지원한다. 

또 사업운영에 대한 주민참여를 확산하고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기존 서울시 에너지자립마을(3년 지원받은 마을 56개소)과 신규마을을 멘토-멘티로 연결해 우수사례를 공유하는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김연지 서울시 환경시민협력과장은 “극단적 날씨의 일상화와 코로나19로 향후 더 큰 재난에 대한 위기감이 높아지고 있다”라며 “‘에너지자립마을’ 사업을 통해 마을 중심으로 탄소중립 비전을 공유하고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다양한 과제들이 실천될 것으로 기대되며 서울의 미래를 지키는 에너지자립마을 사업에 대한 많은 시민들의 지지와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