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경제 민간투자 적극 지원”
“수소경제 민간투자 적극 지원”
  • 송명규 기자
  • 승인 2021.03.15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총리, 범한산업·범한퓨얼셀 현장방문
정세균 국무총리(좌 2번째)가 범한산업 관계자로부터 설비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정세균 국무총리(좌 2번째)가 범한산업 관계자로부터 설비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정부가 국내기업들의 수소경제 선도를 위한 적극적인 투자를 이끌기 위한 지원을 적극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15일 우리나라 수소경제를 선도하고 있는 경남 창원시에 소재한 수소 강소기업인 범한산업·범한퓨얼셀(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자유무역4길 61)을 방문했다.

이번 방문은 ‘제3차 수소경제위원회’에서 발표한 ‘수소경제 민간투자 계획 및 정부 지원방안’의 후속조치다. 최근 국내기업들은 2030년까지 총 43조원(수소 생산분야 11조원, 저장·유통분야 8조원, 활용분야 23조원)을 투자할 예정이며 정부는 청정수소 인증제 도입, 액화수소 안전규정 마련, 수소발전 의무화제도 도입, 소·부·장 R&D 지원, 중소기업 제품 판로지원 등을 이어간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날 방문은 수소부품 개발·생산을 통해 수소경제의 중요한 축을 담당하고 있는 중소기업을 방문해 업계 관계자들을 격려하고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하기 위해 이뤄졌다.

정 총리는 범한산업으로부터 잠수함·건설기계용 연료전지, 이동형 수소충전소 등 사업 현황을 보고받고 수소제품 생산 현장을 시찰하고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아울러 경상남도의 ’동남권 수소경제권‘ 사업과 창원시의 ’2040 창원 수소산업 비전‘ 추진방향 등도 함께 논의했다.

정 총리는 “2050 탄소중립과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응해 수소경제는 우리가 반드시 나아가야 할 길로 끊임없는 기술개발을 통해 수소연료전지와 수소충전소 등 신산업분야로 사업 영역을 넓혀가고 있는 범한산업의 노력을 높이 평가한다”라며 “범한산업을 비롯한 우리 중견·중소기업들이 수소경제 시대를 열어가는 데 많은 역할을 부탁드리며 정부도 수소경제위원회를 중심으로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범한산업은 1990년 선박용 공기압축기 생산에서 출발해 수소 연료전지·충전소·수소버스 등 수소분야로 사업영역을 확장해 나가고 있는 중소기업이다. 2014년 독일에 이어 세계에서 2번째로 잠수함용 연료전지 개발, 2019년 굴삭기용 연료전지(2톤급) 개발에 성공하고 지난해에는 마곡 연구단지에 500억원을 투자해 수소연료전지 전문 연구소인 ’범한기술원‘을 설립하는 등 우리나라 수소산업을 선도하고 있는 강소기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