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온실가스 배출권 판매 14억원 확보
부산시, 온실가스 배출권 판매 14억원 확보
  • 류희선 기자
  • 승인 2021.03.23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폐열 이용‧연료 전환‧태양광발전 시설 설치 등

[투데이에너지 류희선 기자] 부산시(시장 권한대행 이병진)가 다양한 온실가스 감축 노력을 통해 총 30억원 상당의 수입을 확보하는 성과를 거뒀다. 

부산시는 온실가스 배출권 거래제 시행에 따라 지난해 할당받은 136만6,000톤대비 15만4,000톤을 감축했다고 밝혔다. 

현재 부산시를 포함 전국 685개 업체에 배출권 거래제가 적용되고 있다.

부산시는 매립장·소각장·하수처리장·정수장·집단에너지공급시설 등 28곳에 폐열을 이용하거나 연료를 LNG에서 스팀으로 전환하고 태양광발전 시설과 음식물 소화가스 발전시설, 고효율 조명기기를 설치하는 등 온실가스를 감축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왔다.

시는 앞으로 공유재산심의회와 공유재산관리계획 승인 절차를 거쳐 정부의 인증 절차가 마무리되는 6월 중에 7만2,000t을 문현금융단지 내 위치한 한국거래소의 온실가스 배출권거래소를 통해 판매한다는 방침이다. 

3월 현재 온실가스 배출권 거래시장 평균 가격은 1t당 1만9,000원 수준으로 14억원의 수입을 확보할 것으로 보인다. 시는 앞선 2020년에도 잉여배출권 6만5,000t을 판매해 13억원의 세수를 확보한 바 있다.

나머지 16억 원에 상당하는 8만2,000t은 2021년도 배출권으로 이월해 배출권 운영에 활용할 방침이다. 

이병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적극적인 온실가스 감축 활동을 통해 잉여배출권을 보유하게 됐다”라며 “앞으로도 부산환경공단 등 배출권거래 해당 사업장과 협력해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사업을 적극 추진하겠다”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