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너지공사, 클라우드 기반 수소충전소 솔루션 개발 ‘박차’
서울에너지공사, 클라우드 기반 수소충전소 솔루션 개발 ‘박차’
  • 류희선 기자
  • 승인 2021.04.02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만도와 수소충전소 운영 솔루션 개발 MOU

[투데이에너지 류희선 기자] 서울에너지공사(사장 김중식)가 클라우드 기반의 수소충전소 운영 솔루션 개발을 본격 추진한다. 

공사는 이와 관련 서울 목동 본사에서 ㈜만도(부사장 오창훈)와 클라우드 기반의 수소충전소 운영 솔루션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식을 통해 양기관은 클라우드 기반의 수소충전소 운영 솔루션 및 서비스를 공동으로 개발하고 이를 수소충전소 운영에 실제로 적용하는 데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특히 자동차 부품 전문기업인 ㈜만도는 수소차 전용 어플인 하이케어(H2Care)를 개발해 전국의 수소차 운전자들에게 수소충전소별 상태 및 운영 정보를 실시간으로 안내하고 있다. 

하이케어는 지난 2월말 기준으로 전국 53개 수소충전소의 정보를 제공하고 있으며 국내 수소 차량 등록 대수인 약 1만1,500대 대비 가입율이 약 90%에 이를 정도로 수소차 운전자들에게 필수 앱으로 인기가 높다.

또한 공사는 지난 3월1일 양재그린카스테이션의 재개장에 맞춰 하이케어 앱을 통해 새롭게 개발된 충전 예약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충전소 이용자들의 불필요한 대기 시간을 줄이고 충전설비의 안정적 운영을 높이고 있다.

양기관은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양재그린카스테이션에 AI(인공지능) 기반의 대기 차량 카운팅 서비스를 새롭게 적용할 계획이다. 

(주)만도는 이번 기회를 통해 자사가 개발한 AI 모델로 양재그린카스테이션의 CCTV 영상 정보를 실시간으로 해석해 대기 차량수를 자동 카운팅 해주는 최신 기능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러한 서비스가 성공적으로 도입되면 충전소를 방문하려는 고객은 누구나 현재 충전소의 대기 차량 정보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어 정해진 시간에 신속하게 충전소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오창훈 ㈜만도 부사장은 “수소차 운전자분들은 무엇보다도 충전 대기시간이 긴 경우 큰 불편을 겪고 있다”라며“수소충전소 예약시스템이 고객 불편을 줄이는데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중식 서울에너지공사 사장은 “앞으로 수소충전소가 늘어날수록 효율적인 운영시스템의 중요성도 더욱 커질 것”이라며 “고객 편의를 위한 다양한 솔루션을 개발해 수소차 운전자들의 만족도를 높이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