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기상청, 기후변화 대응 역량 높인다
해수부-기상청, 기후변화 대응 역량 높인다
  • 류희선 기자
  • 승인 2021.04.27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응역량 향상 MOU

[투데이에너지 류희선 기자]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와 기상청(청장 박광석)은 27일 기후변화 및 해양환경 변화 등에 대한 감시와 대응역량 향상을 위한 업무협약을 비대면으로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2018년 전례 없는 한파와 폭염, 2020년 최장 기간의 장마 등 한반도 이상기후 현상이 북극과 한반도 주변 해역의 환경변화 등에 기인한 것으로 밝혀짐에 따라 남·북극, 한반도 주변 해양환경 변화 연구를 담당하는 해양수산부와 국가 기후변화 주관 기관인 기상청 간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체결됐다.

두 기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한반도 주변 해역과 극지의 해양‧기상기후 관측자료 공유 △관측장비, 쇄빙연구선 등 인프라 구축‧활용 △대기‧해양 기후변화 시나리오 및 기후변화 감시 기술 교류 △기후변화‧해양환경변화 조사 및 쇄빙연구선 공동활용 연구기획 추진 △해양‧기상기후정보 전달체계 구축‧관리 등을 협력하기로 했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한 양 기관의 협력 강화로 최근 들어 한파와 폭염 등이 빈번히 발생하는 한반도 이상기후 현상에 대한 예측 모델을 개발하고 북극-중위도-한반도를 아우르는 촘촘한 해양-대기 관측체계를 구축하는 등 기후변화 감시 역량을 높여나갈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박준영 해양수산부 차관은 “장마, 한파, 해양재해 등 한반도 이상기후로 인해 국민들의 우려가 커지고 있는 상황으로 기후변화 대응 역량 강화를 위해서는 부처 간 협력이 필수적”이라며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기상청과 자료, 기술 공유를 확대해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수준의 이상기후 및 재해예측 기술력을 확보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박광석 기상청장은 “기후탄력사회 실현을 위해 가속화되고 있는 지구온난화와 기후변화에 대한 감시와 대응역량을 강화하고 양 기관이 상생과 협력의 참된 동반자가 돼 기상과 해양 재해로부터 국민 안전을 지키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