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公‧NH농협은행, 온실가스 감축 문화 확산 협력
환경公‧NH농협은행, 온실가스 감축 문화 확산 협력
  • 류희선 기자
  • 승인 2021.05.07 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탄소포인트제 참여자 대상 금융지원 등
장준영 한국환경공단 이사장(좌)와 권준학 NH농협은행장이 협약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장준영 한국환경공단 이사장(좌)와 권준학 NH농협은행장이 협약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류희선 기자] 한국환경공단(이사장 장준영)은 지난 6일 NH농협은행(은행장 권준학)과 생활 속 온실가스 감축 공동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탄소포인트제 참가자는 NH농협은행의 신용대출 이용 시 0.1%p의 금리우대를 받을 수 있게 되며 향후에는 예금 및 환율우대 등 다양한 금융 혜택도 받게 될 예정이다. 

탄소포인트제는 에너지(전기, 가스, 상수도) 절감에 따른 온실가스를 감축한 경우 그 실적에 따라 참여자에게 포인트를 부여하고 이에 상응하는 경제적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것으로 서울특별시를 제외한 전국 16개 시·도, 약 193만가구가 참여하고 있는 대국민 온실가스감축 프로그램이다.

비산업부문의 온실가스 감축 실천프로그램인 탄소포인트제를 운영 중인 한국환경공단과 ESG경영을 적극 추진 중인 NH농협은행 간 협약으로 정부가 추진 중인 2050 탄소중립 목표 달성에 크게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장준영 환경공단 이사장은 “이번 협약으로 더 많은 국민들이 생활 속 온실가스 감축 실천의 계기가 돼 가정 내 관리비도 아끼며 금융혜택도 받는 1석 3조의 모범사례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