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암스테르담 제로에너지 빌딩 웨비나 개최
서울·암스테르담 제로에너지 빌딩 웨비나 개최
  • 류희선 기자
  • 승인 2021.05.18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0일 온라인 세미나 진행

[투데이에너지 류희선 기자] 서울시가 오는 20일 주한네덜란드대사관과 공동주최로 ‘서울-암스테르담 2050 탄소중립 제로에너지 빌딩 웨비나’를 온라인으로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한국과 네덜란드 수교 60주년을 기념하고 2021 P4G 정상회의(서울 녹색미래 정상회의) 서울 개최를 기념하기 위한 공식 부대행사로 기획됐으며 서울시와 암스테르담시가 기후위기 대응을 공유하고 해결책을 논의하는 첫 만남의 자리이다.

요안나 도너바르트 주한네덜란드 대사의 개회사와 함께 서울시와 암스테르담시는 세계적인 기후위기 극복을 위해 산업화 이전 대비 지구평균온도를 1.5도 이하로 낮추기 위한 실천 전략으로 2050년까지의 탄소배출을 ‘0’으로 만들기 위한 로드맵인 ‘2050 온실가스 감축 계획’을 서울시 정수용 기후환경본부장과 암스테르담시 머라이케 반 도닌크 부시장이 각각 발표하면서 웨비나의 시작을 열 예정이다.  

서울시는 탄소배출량을 2005년대비 2030년까지 40% 감축, 2040년까지 70%감축, 2050년까지 탄소중립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설정했고 암스테르담시는 1990년 산업화이전대비 2030년까지 55%, 2050년까지 95%를 감축하는 2050 암스테르담 기후 중립 로드맵을 발표한 바 있다.

또한 온실가스 배출량의 주요 부문을 차지하는 건물 부문의 온실가스를 줄이기 위한 실질적인 정책과 추진 사례에 중점을 두고 양 도시 실무자, 관련 기업들이 참여하는 세션으로 구성했다.

세션은 서울시와 암스테르담시 각 4명 총 8명의 연사가 2개 세션에 참여해 발표한다. 암스테르담시측은 화상으로 참여하고 서울시는 동대문디자인플라자의 화상회의장에서 연결해 참여한다. 

첫 번째 세션은 ‘에너지 효율을 위한 제로에너지 빌딩 및 빌딩디자인’, 두 번째 세션은 ‘재생에너지와 지역난방’에 대해 소개하고 논의한다. 

첫 번째 세션인 제로에너지 빌딩부문은 에너지 효율을 높이는 반면 소비를 줄이는 친환경건축물인 제로에너지 빌딩과 빌딩디자인에 대해 들을 수 있다. 

두 번째 세션은 ‘재생에너지와 지역난방’이다. 서울의 저탄소 지역난방, 한국의 수열에너지 활용사례 등이 소개될 예정이며 특히 암스테르담시는 해수면보다 낮은 땅에 위치한 지리적 여건으로 대홍수에 대비한 최신의 물관리 기술과 함께 풍부한 수자원(수열에너지)을 활용한 세계적인 지역난방 사례를 소개할 예정이어서 향후 서울의 또다른 재생에너지원 개발에 기여할 것으로 본다. 

웨비나는 온라인으로 진행되며 17일까지 사전등록하면 누구나 참여가 가능하다. 서울시 홈페이지에 게재된 행사 QR을 통해 사전등록 신청을 하면 줌(zoom)링크를 제공받아 참석할 수 있다. 

정수용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지속가능한 도시 발전과 기후변화의 공동대응을 위해 도시간 국제협력은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고 정부, 기업, 시민사회 모두가 함께 이해당사자로서 기후행동 실천에 앞장서야 한다”라며 “이번 행사는 도시 간 협력으로 지식과 경험을 공유하고 공동으로 직면한 기후위기의 실천적 해결책을 논의하는 도시 간 파트너십의 디딤돌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