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부발전, 2030 새로운 비전으로 재도약
남부발전, 2030 새로운 비전으로 재도약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5.21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친환경 에너지 선도 국민기업 선포
이승우 남부발전 사장은 미래전략 해커톤에서 화력사업 현재·미래 그리고 새로운 미래에너지 사업방향을 임직원과 함께 논의했다.
이승우 남부발전 사장은 미래전략 해커톤에서 화력사업 현재·미래 그리고 새로운 미래에너지 사업방향을 임직원과 함께 논의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남부발전(사장 이승우)은 에너지전환, ESG 경영 필요성 증대 등 급변하는 경영환경 극복과 기업의 지속가능 성장을 위해 새로운 비전을 내놨으며 새 비전은 남부발전이 가야할 길을 명확히 제시하며 재도약의 지표가 될 전망이다.

남부발전은 20일 부산 본사 비전룸에서 이와 같은 내용으로 비전 2030 선포식을 개최, ‘디지털 혁신으로 친환경 에너지를 선도하는 국민기업’을 새로운 비전으로 선포했다.

남부발전은 탄소중립, 수소경제 활성화, 코로나19 극복 등 Black Tide 시대를 헤쳐나가기 위해 새로운 비전을 마련했다. 

이에 새 비전에는 4차 산업혁명 기술 활용과 디지털 뉴딜을 통해 기존의 화력사업 중심에서 재생에너지, 수소 융·복합, 디지털신사업으로 업을 확장, 에너지 솔루션기업으로 성장하겠다는 포부가 담겼다.

CEO의 2030 비전 선포에 이어 남부발전은 임직원 비전 달성 결의를 통해 앞으로의 각오를 다지고 환경·품질 경영방침 서약으로 새로운 에너지산업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남부발전은 비전 실천방안 마련을 위해 미래전략 해커톤도 개최했다. 코로나19 상황을 우려, 온라인(화상)시스템과 부장급 이상 최소 인원만 참여한 해커톤에서는 화력산업의 현재와 미래, 새로운 미래 에너지 산업방향에 대해 함께 고민했다.

남부발전은 해커톤에서 앞으로 화력사업의 질서있는 퇴장과 함께 남부발전이 보유한 하동화력의 친환경 에너지밸리 조성, LNG 전원 경제성 확보방안에 대해 논의했으며 재생에너지의 주민수용성 확보와 향후 수소 사업 확대 등 전원 다각화를 통한 업의 확대에 대해 중점 토론했다.

이승우 사장은 호시우행(虎視牛行)의 정신을 언급하며 “급변하는 에너지전환의 시대에는 항상 고민하고 지켜보며 새로운 도약을 위해 전사적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라며 “새로운 비전과 함께 △전력산업 탄력성장 △슬기로운 에너지전환 △국민중심 ESG 경영 △미래핵심 역량확보의 4대 경영방침 달성으로 새로운 미래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