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거래소, 창립 20주년 기념식 개최
전력거래소, 창립 20주년 기념식 개최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5.21 15:52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 전환 선도자 역할 다짐 
정동희 전력거래소 이사장이 기념사를 하고 있다.
정동희 전력거래소 이사장이 기념사를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전력거래소(이사장 정동희)는 창립 20주년을 맞아 21일 본사에서 창립 20주년 기념행사를 개최, 전력산업 변화의 중심자 역할을 담당했던 지난 20년을 뒤로하고 더 나아가 향후 20년간 가속화될 대한민국 에너지전환의 선도적 역할을 수행할 것을 다짐했다.

기념행사는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방침에 따라 주요 외빈 참석은 영상축전으로 대체하고 기념사, 노·사 공동선언, 미래상 선포, 기념식 수순으로 행사 규모를 최소화해 진행했다. 

이날 참석하지 못한 외빈과 직원들은 온라인 실시간 중계방송 시청을 통해 행사에 참여했다.

이날 행사는 이학영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위원장의 축하 인사말 영상을 비롯해서 신정훈 나주화순 국회의원,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김영록 전남도지사, 국제 대전력망 운영기관 협력체(GO15) 아흐메드 알에브라힘 의장이 직접 참석하는 대신 축하 인사말 영상으로 전력거래소 20주년을 축하했다.

또한 전력시장 운영 및 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전력거래소 직원 5명이 산업부 장관상을, 전력거래소 성장과 발전에 기여한 한전KDN, (주)바이텍정보통신, 중부발전, 서부발전 등의 기업 또는 공공기관 직원과 전력거래소 직원 총 17명이 특별 공로상을 수상했다.

정동희 이사장은 기념사를 통해 그동안의 임직원들의 노고를 치하하면서 “세계적인 탄소중립 이슈와 정부의 에너지 전환정책에 따른 전력시장 개편 등으로 우리나라 전력산업은 대전환기에 와 있다”라며 “전력산업 패러다임을 선도하고 실행해나가기 위해서는 전력거래소가 미래지향적인 전문가 조직으로 다시 한번 변모해야 하며 대외적인 소통과 협력을 한층 더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승진 산업부 전기위원회 위원장은 축사를 통해 “전력산업은 에너지 전환을 넘어 탄소중립으로의 가보지 않은 길을 가고 있다”라며 “전력시장을 운영하는 전력거래소가 지금까지 잘 해왔듯이 정부와 국민에게 공헌할 수 있는기관으로 다시 자리매김해 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전력거래소는 지난 2001년 4월 전력시장의 경쟁체제 도입을 위해 설립된 산업부 산하의 비영리 특수법인이다. 최초 13개 회원사로 출발한 전력시장은 신재생에너지 공급의무화제도(RPS)가 활성화된 2013년부터 회원 수가 급격하게 증가해 현재 4,500개 사를 넘어섰다. 올 연말 기준으로는 전력거래 5,000 회원사에 달할 것으로 전력거래소는 전망하고 있다. 

전력거래량 또한 지난해 기준 51만5,985GWh로 2001년대비 2.6배 증가했으며 전력거래 대금도 전력시장 개설 초기 연 10조원에서 지난해 44조원에 이를 정도로 지속적으로 거래 규모가 확대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떠나는자 2021-05-23 15:08:20
시공사에 속은 사람은 어떻게 구제받아야 하나요?
답답

피해자 2021-05-22 02:23:32
수익도 부풀리고.부실공사에. 각종속임수와 거짓말
대출금도 계약서금액과 달리 이상하게 인출해가고
금융사기
시작부터 끝까지, 제대로 된것 하나도 없이
밴드에서 시공사 잘못 만나
고통속에서 살고 있습니다.

피해자 2021-05-22 02:10:34
시공사에 4.2억 주고 임야 1200평에 300kw를 설치하여 2년 되었네요. 거래 단가를 이야기하면서 월수입 얼마될것이다 장담한다면서 노후연금 얘기에 솔깃했고, 장기계약시에는 이정도면 연금얼마, 조금 높게써도 된다고하기에 안되면 다음기회를 보자고 시공사 ㅇㅣ야기기 듣고 매번 떨어지고 지금까지 왔는데, 기회가 또 있다해서 시공사말만 믿고 기대로 왔는데 전력단가 하락에 고통받고 있는 사람입니다
토목공사는 말도안듣고 엉망으로 해놔서 비만오면 사면이 무너지고 300배수관에 토사가 쌓여 넘치고, 시공과 상관없다면서 하자보수도 안해주고. 문제가 터져도 안오고.
나중에 지인이 알려주더군요. 태양광 시공사 말을 그대로 믿으면 안된다고요. 다해줄거같이 다될거같이 이야기하지만 막상 계약서 쓰면 돌변한다고..부실공사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