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사업대상 841건 선정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사업대상 841건 선정
  • 류희선 기자
  • 승인 2021.05.24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후 공공건축물 총 2,130억원 지원

[투데이에너지 류희선 기자] 국토교통부(장관 노형욱)와 한국토지주택공사(사장 김현준)는 2021년도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사업 대상 건축물 841건(총 사업비 2,948억원, 국비 2,130억원 규모)을 선정하고 본격적인 사업에 착수한다.

특히 각 광역지자체별 대표 사업지를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시그니처사업’으로 선정해 공사비 추가 지급이나 기술자문 등을 통해 지자체가 우수한 성과를 내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사업’은 어린이, 노약자, 환자 등이 주로 이용하는 노후 공공건축물(어린이집, 보건소, 의료시설)을 그린리모델링해 에너지성능을 향상시키고 정주환경을 개선하는 사업이다.

2030 온실가스 감축로드맵, 2050 탄소중립과 같이 범국가적인 기후변화 대응과 국민 삶의 질 개선, 일자리 창출을 위해 한국판뉴딜 10대 과제로 선정됐으며 지난해(834건)부터 추진하고 있다.

올해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사업을 위해 국토교통부와 LH 그린리모델링센터는 지난 2월 사업을 희망하는 노후 공공건축물에 대해 사전조사를 실시했으며 지난 3월 말 사업공모를 거쳐 사업요건 충족여부 등을 검토해 최종적으로 841건의 사업대상을 선정했다.

2021년도 사업대상으로 선정된 841건은 용도별로 어린이집 399건(47%), 보건소 384건(46%), 의료시설 58건(7%)이고 권역별로는 수도권 지역 202건(24%), 비수도권 639건(76%)으로 나타났다.

총 사업비는 2,948억원 규모이며 용도별로는 어린이집 1,168억원(40%), 보건소 1,113억원(38%), 의료시설 668억원(23%) 규모, 권역별로는 수도권 753억원(26%), 비수도권 2,195억원(74%) 규모이다.

지난해 그린리모델링을 마친 광명 시립 철산어린이집(12.17)은 단열보강, 로이복층창호, 전열교환 환기장치, 태양광 패널을 통해 건물의 에너지 소요량이 88% 이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엄정희 국토부 건축정책관은 “국내 에너지소비량의 20% 이상은 건축물이 차지하고 있으므로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서는 건축물의 에너지소비량을 절감시키는 그린리모델링이 필수적”이라며 “정부는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사업을 통해 민간부문으로의 그린리모델링 확산을 촉진하고 그린리모델링 사업대상 확대 등 건축물 탄소배출 절감을 위해 더욱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