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청, “탄소중립 서둘러야 1.5℃ 상승 막아”
기상청, “탄소중립 서둘러야 1.5℃ 상승 막아”
  • 류희선 기자
  • 승인 2021.05.27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기상과학원 전세계 22개 기후모델 분석

[투데이에너지 류희선 기자] 기상청(청장 박광석)은 파리협정의 온난화 제한목표와 관련 전지구 평균기온이 1.5℃/2.0℃로 상승한 경우의 ‘동아시아 지역 미래 극한기후 변화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본 결과에 따르면 전 지구적으로 산업화 이전 시기(1850~1900년)대비 1.5℃의 기온 상승이 일어나는 시기는 2028~2034년이며 2.0℃의 기온 상승은 2041~2053년에 나타나는 것으로 전망됐다.

1.5℃의 기온 상승이 일어나는 시기는 지구온난화 1.5℃ 특별보고서(IPCC, 2018)에 보고된 것(2030~2052년)보다 다소 빨리 나타나며 이는 온난화에 대한 적응‧완화 정책의 전면적 이행이 매우 시급함을 암시한다.

또한 동아시아 육지 지역에서의 고온, 호우 등 극한현상은 전지구적 온난화 수준이 1.5℃에서 2.0℃로 상승되는 경우 55~75%의 증가 경향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온이 더 올라 3.0℃ 수준의 온난화를 겪게 되는 경우 동아시아 지역의 극한 현상은 1.5℃ 기온 상승 때 보다 2배 정도 증가해 미래 기후위험도가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분석 결과를 통해 극한 현상으로 인한 재난재해의 예방과 기후위기의 극복을 위해서는 탄소중립의 노력과 1.5/2.0℃ 온난화 제한목표의 달성이 무엇보다 중요함을 알 수 있다. 

이 분석은 IPCC 신규 온실가스 경로(SSP)에 대한 전지구 시나리오를 활용한 것으로 올해 11월에 기상청은 추가적인 분석을 통해 탄소 감축에 의한 동아시아 지역 미래 전망의 변화분석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추가 분석은 탄소 감축을 가정한 4개 경로의 결과를 사용해 수행할 계획이며 이번 분석자료와 함께 탄소 감축 이행의 과학적 근거로 활용될 예정이다.

박광석 기상청장은 “이번 분석 결과는 2050년 탄소중립의 중요성을 다시 한번 확인할 기회이자 탄소중립 이행의 길잡이가 될 수 있는 귀중한 과학 정보”라며 “탄소중립 이행을 위한 다양한 기후변화 정보를 개발 및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