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변화 대응 국내외 전문가 지혜 모은다
기후변화 대응 국내외 전문가 지혜 모은다
  • 류희선 기자
  • 승인 2021.05.27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 컨퍼런스 개최···국제 온실가스 전문가 토론회 진행 

[투데이에너지 류희선 기자] 환경부 소속 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센터장 서흥원)는 유엔지속가능발전센터(원장 박천규)와 5월28일 지속가능발전과 기후변화 대응을 주제로 ‘제12차 국제 온실가스 컨퍼런스’를 개최한다.

지난 2010년 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 출범과 함께 시작한 이번 컨퍼런스는 5월30일부터 이틀간 열리는 ‘2021 피포지(P4G) 서울 녹색미래 정상회의’를 앞두고 개최되는 것이다.

컨퍼런스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현장(국내)과 해외를 연결하는 영상회의 방식으로 열리며 국제 온실가스 컨퍼런스 사이트(igckorea.kr)를 통해 이날 오후 2시부터 생중계된다.

개회식에는 한정애 환경부 장관, 박남춘 인천시장, 류전민 유엔경제사회처 사무차장이 영상으로 축사를 전달하며 하연섭 연세대학교 국제캠퍼스 부총장이 현장에서 축사를 한다.

이날 행사에서는 ‘한국의 지속가능발전을 위한 행동의 10년 출범식(Launching the Decade of Action in Korea)’도 함께 열린다.

출범식에는 박천규 유엔지속가능발전센터 원장이 2030 지속가능발전목표 달성을 위한 유엔지속가능발전센터의 2단계 사업(2021~2030년)을 설명한다.

또한 윤순진 지속가능발전위원회 위원장, 김홍장 지속가능발전 지방정부협의회 회장 등 국내 지속가능발전분야 주요 인사들이 참석해 2030년까지 지속가능발전목표를 달성하려는 우리나라의 의지를 국제적으로 표명할 계획이다.

이후 열리는 토론회에서는 지속가능발전목표 달성을 위한 주요국들의 기후 위기 대응 방안을 소개하고 장기적으로 저탄소사회를 구현하기 위한 정책 방향에 대해 전 세계 전문가들의 논의가 이어진다.

첫번째 분과에서는 간볼드 바산자브(Ganbold Baasanjav) 유엔아시아태평양경제사회위원회 동북아지역대표를 중심으로 민관 대표 전문가 5명이 참여해 ‘기후행동 및 지속가능발전목표 이행 간의 동반상승(시너지) 효과’에 대한 사례를 발표하고 심도 깊은 논의를 이어간다.

두 번째 분과에서는 ‘2050 탄소중립을 위한 준비’를 주제로 유승직 숙명여대 교수 등 국내외 해당 분야 전문가 4명이 영국, 중국, 한국의 탄소중립 전략을 발표하며 윌리엄 애크워스(William Acworth) 국제탄소행동파트너십 국장을 중심으로 2050년까지 탄소중립을 실현하기 위한 국제사회의 과제에 대해 논의한다. 

서흥원 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장은 “범 세계적으로 빈발하는 기후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우리나라를 포함한 전 세계 각국이 2050 탄소중립을 목표로 설정하고 이를 달성하기 위한 세부 이행방안을 마련하고 있다”라며 “이번 컨퍼런스가 지속가능발전과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국제 동향을 파악하고 2050 탄소중립 달성에 대한 선진국과 개도국 간의 상호 이해와 인식을 공유하며 이를 기후 위기 대응 및 실천으로 연결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