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협회, 탄소중립 대응방안 연속포럼 개최
전기협회, 탄소중립 대응방안 연속포럼 개최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6.08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자원경제학회와 ‘기후경쟁력이 산업경쟁력’ 주제로 열어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대한전기협회가 ‘탄소중립시대 전력산업의 대응방안’이란 대주제로 연속포럼을 이어나가고 있다.

대한전기협회와 한국자원경제학회(회장 박호정)는 오는 21일 전기회관(서울 송파구 소재)에서,‘기후경쟁력이 산업경쟁력이다’란 주제로 2021년 제5차 전력정책포럼을 개최한다.

현재 전 세계적으로 70여개 국가가 탄소중립을 선언했고 우리나라도 2050 탄소중립을 국가 어젠다로 선포하면서 기후위기 대응능력이 기업을 넘어 국가의 경쟁력을 좌우한다는 인식이 날이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이와 관련해 대한전기협회는 지난 3월과 4월 ‘전력계통 안정화를 위한 ESS 활용방안’, ‘탄소중립시대 발전공기업의 역할과 미래’라는 주제로 연속포럼을 개최한 바 있다.

이번 포럼은 연속포럼 세번째 순서로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기후경쟁력 확보방안에 대한 논의가 진행될 예정이며 기후위기대응 선도국가의 사례와 우리나라의 현실을 비교·분석하는 기회도 마련된다.

우선 이동규 서울시립대학교 교수가 ‘기후변화대응 정책이 산업계에 주는 시사점’이라는 주제로 발제를 진행한다.

이어지는 토론에서는 허은녕 서울대학교 교수가 좌장을 맡고 안윤기 포스코경영연구원 상무, 임재규 에너지경제연구원 박사, 김진수 한양대학교 교수, 한신 (주)H2 대표, 김태한 한국CDP위원회 책임연구원이 참석해 열띤 토론을 펼칠 예정이다

대한전기협회의 관계자는 “기후위기 대응은 새로운 시장 환경이 만들어진다는 점에서 산업경쟁력뿐만 아니라 한발 더 나아가 국가경쟁력을 좌우하는 중요한 당면과제가 됐다”라며 “탄소세와 탄소국경세 등에 대비하고 산업경쟁력도 확보할 수 있는 세부적인 정책방향을 논의하는 뜻깊은 시간이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포럼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현장 참석인원을 30명으로 제한하며 사전신청은 인터넷(naver.me/FCGQKzDx)으로 접수가 가능하다. 또한 대한전기협회 공식 유튜브 채널인 ‘대한전기협회TV’를 통해 온라인 생중계도 진행된다.

자세한 내용은 대한전기협회 대외협력처(02-2223-3914)로 문의하거나 홈페이지(www.kea.kr)를 참고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