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부발전, 규제혁신 中企 활력 제고
남부발전, 규제혁신 中企 활력 제고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6.11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책사업 참여 확대·지원 강화 
K-규제혁신 회의가 진행되고 있다.
K-규제혁신 회의가 진행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남부발전(사장 이승우)은 적극적 규제혁신 노력으로 정책사업 기업참여 확대 및 중소기업 사업지원 강화 노력은 물론 협력사와의 포용성장으로 경제활력 제고에 보탬이 된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남부발전은 최근 찾아가는 ‘K-규제혁신 회의’를 통해 77건의 자체 과제를 발굴하고 제도 개선에 나선다고 11일 밝혔다.

대한민국(KOREA)과 남부발전(KOSPO)의 영문 앞 글자를 따 이름 지어진 ‘K-규제혁신’은 공공기관 규제혁신을 선도해 민간 중소기업의 활력을 제고한다는 취지에서 추진된 남부발전의 통합 플랫폼 전략이다.

지난 3월 전사 계약담당자 규제발굴 화상회의로 시작한 이래 올해만 4회째 진행됐으며 ‘규제혁신 전문가 워킹그룹 회의’ 및 남부발전 규제혁신 총괄 자문의결기구인 ‘규제개선위원회’와 함께 규제혁신 정책 발굴의 요람이 되고 있다.

지난 7일부터 11일까지 △대국민 신뢰 제고 △그린뉴딜과 디지털뉴딜정책 사업 기업참여 확대 △중소기업 사업지원 강화로 구분해 규제생성부서 담당자를 직접 면담하는 방식으로 진행된 이번 회의에서는 중소기업 영업기밀 보호제도 강화, 지역 중소기업 활용 풍력발전기 국산화 프로젝트, 상생형 스마크공장 구축 지원, 에너지기술 마켓 활용 혁신제품 등록지원 사업 등 총 77건의 자체 과제가 발굴됐다.

이승우 사장은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에 처한 중소기업이 많다”라며 “전사적 규제혁신 역량을 결집해 민간 경제활력을 도모하는 불쏘시개 역할을 해달라”고 강조했다.

한편 남부발전은 지난해 7월 부기관장 직속으로 ‘KOSPO기업성장응답센터’를 신설해 규제개선 및 중소기업 민원업무를 전담하고 있으며 남부발전 규제혁신 고유모델인 ‘규제혁신 가위(불공정한 규제 철폐), 바위(불합리한 관행 타파), 보(협력사 포용성장)’를 적극 추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