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열병합발전소 증설 논란 ‘심화’
대전열병합발전소 증설 논란 ‘심화’
  • 류희선 기자
  • 승인 2021.06.14 0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충식 집단協 본부장, "타발전소 용량대비 더 낮은 수준 운영할 것"
김윤기 정의당 위원장, "설비용량 증설 환경오염물질 증가 대책 필요"

[투데이에너지 류희선 기자] 대전열병합발전 증설과 관련해 규모와 환경오염, 연료전환에 따른 논란이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지난 13일 방송을 통해 토론이 진행됐다.

우충식 한국집단에너지협회 본부장과 임용훈 숙명여대 기계시스템학과 교수, 박은영 대전충남녹색연합 사무처장 등은 대전MBC 시사토론 프로그램(노정렬 시시각각)에 출연해 지난 13일 이와 관련한 토론을 진행했다.

주요 토론 주제는 대전열병합발전소의 증설과 관련한 규모와 타당성, 환경오염 문제, 연료전환에 따른 LNG의 친환경 여부 등이다.

우충식 본부장은 토론을 통해 “노후화 설비 개체공사는 수도권의 평촌, 부천에서도 성공적으로 이뤄졌고 과학 기술의 발달로 대기오염물질이 감소해 오히려 환경이 개선된다”라며 “대기오염의 주물질인 질소산화물에 대해서도 대전열병합발전소의 경우 타발전소 용량대비 더 낮은 수준으로 운영해 더 적게 배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우 본부장은 SRF 가동 열병합발전소도 대기 배출물질이 법정기준 보다 적게 배출되며 우드펠릿 사용발전소가 LNG로 전환한 사례를 들었으며 집단에너지사업은 우리와 매우 밀접한 생활 속의 에너지라고 강조했다.

이어 임용훈 교수는 “전력이나 에너지시장은 안보와도 직결된 것으로 한국은 외부와 단절된 섬 국가로 볼 수 있어 다른 국가와 분리돼 에너지 수급이 곤란하기 때문에 독자적인 에너지 시스템 구축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임 교수는 “정부의 분산에너지 활성화 로드맵이 수립 중으로 현재는 국내 그리드망에서 전기를 공급받고 있는데 지역에서 필요한 에너지는 지역에서 생산해 소비를 해결하는 구조로 바뀌어 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반면 박은영 사무처장은 “대전시의 제6차 전력수급계획에 맞는 전력자립도 확대계획과 신재생에너지 비율을 조율하는 정책이 이뤄져야 하는데 전력수급계획에 맞는 전력자립도 계획이 없다”고 역설했다. 

또한 박 사무처장은 “대전시는 균형 있는 에너지 자립계획을 수립해 재생에너지 비율을 확대하고 이에 따른 문제점을 해소하기 위한 방안을 고민해야 하는데 그러한 고민 없이 민간사업자에게 떠넘기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윤기 정의당 유성구위원회 위원장도 “노후설비의 교체는 동의하나 환경오염물질 증가 부분에 대한 문제와 주민들의 건강권에 대한 문제는 어떻게 해소할 수 있는지에 대한 대전시의 고민이 부족하다”고 지적하며 “대전열병합발전의 현재 설비용량대로 교체해 환경오염물질량은 유지토록 하고 대전열병합발전이 적자가 계속 날 수밖에 없다면 다소 시간이 걸리더라도 대전시에서 공영화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대전열병합발전은 지난 3월8일 노후된 기존 113MW, 367Gcal/h 설비를 495MW, 303Gcal/h 천연가스복합발전설비로 사업변경허가를 산업부에 신청했으나 일부 주민 및 반대투쟁위의 반대로 전기위원회가 계속 연기되고 있어 노후설비 개체공사가 아직 불투명한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