린데코리아, 경기도 수소생태계 조성
린데코리아, 경기도 수소생태계 조성
  • 유정근 기자
  • 승인 2021.06.17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요 도시 기체수소·액화수소충전소 설치
오명근 경기도의회 위원, 정장선 평택시장, 이재명 경기도지사, 성백석 린데코리아 회장(좌부터)이 투자협약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오명근 경기도의회 위원, 정장선 평택시장, 이재명 경기도지사, 성백석 린데코리아 회장(좌부터)이 투자협약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유정근 기자] 린데코리아(대표 성백석)가 경기도 수소생태계 조성에 나선다.

린데코리아가 경기도와 수소충전소 및 산업용 가스시설 투자를 위한 1조7,000억원 규모의 투자협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성백석 린데코리아 회장과 이재명 경기도지사, 정장선 평택시장이 대면으로 참석했으며 산지브 람바(Sanjiv Lamba) 린데 최고운영책임자는 미국에서 화상으로 참석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린데는 경기도 주요 도시에 기체수소와 액체수소충전소를 설치해 수소생태계를 조성하고 경기도와 평택시도 투자계획이 차질 없이 추진되도록 행정 지원을 적극적으로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산지브 람바 린데 최고운영책임자는 “1980년 기흥공장 가동 이후 경기도의 많은 지원과 협조로 린데가 지속적으로 성장·발전하고 있다”라며 “지난 40여년 이상 이어진 성원과 협력에 깊이 감사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투자를 이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경기도는 세계 반도체산업의 중심지로 산업용가스의 원활한 공급체계가 구축되면 반도체산업의 국제 경쟁력 향상에도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전세계적으로 기후위기를 맞아 에너지대전환이 필요하고 실제로 진행되고 있어 린데와 경기도, 평택시가 협력해 모두가 성공하는 길을 찾아봤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정장선 평택시장은 “평택에는 세계 최대 반도체 공장이 있는 삼성전자 평택캠퍼스에서 증설이 순조롭게 진행되도록 지원하는 것이 평택시의 가장 큰 과제인데 린데가 참여해 주셔서 감사드린다”라며 “평택항을 이용하는 수많은 버스와 트럭, 선박까지 앞으로 수소시대를 대비해야 하는데 이 부분에서도 계속 협력해 새로운 친환경 시대를 만들어갔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