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公·한난, 폐자원 에너지화 추진
에너지公·한난, 폐자원 에너지화 추진
  • 류희선 기자
  • 승인 2021.06.23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환경제도시 구축 실증 사업’ MOU 체결
조효제 GS파워 대표, 황창화 지역난방공사 사장, 유영숙 기후변화센터 이사장, 김창섭 에너지공단 이사장, 안재현 SK에코플랜트 대표(좌 부터)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조효제 GS파워 대표, 황창화 지역난방공사 사장, 유영숙 기후변화센터 이사장, 김창섭 에너지공단 이사장, 안재현 SK에코플랜트 대표(좌 부터)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류희선 기자] 한국에너지공단(이사장 김창섭)은 23일 강남 노보텔 앰배서더에서 (재)기후변화센터·SK에코플랜트·GS파워·한국지역난방공사와 폐자원 에너지화 실현을 위한 ‘순환경제도시 구축 실증 사업‘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5개 기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폐자원 에너지화 산업의 확산을 위한 국민인식 제고 및 홍보사업 △폐자원 에너지화 산업 활성화를 위한 제도 개선 및 지원 확대 △우수 사업 사례 창출을 위한 공동사업 △폐자원 에너지화 정책 제안 등에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김창섭 에너지공단 이사장은 불가피하게 배출되는 폐기물들을 에너지화 할 수 있는 순환경제 체계가 정착되지 않고서는 화석연료 사용의 획기적인 감축을 기대하기 어려울 것이라며 이번 협약으로 폐자원 에너지화부문에서 우수사례를 창출하고 우리사회의 산업생태계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협약에 참여한 한난은 한국판 뉴딜 40대 중점 프로젝트로 선정된 W2H(Waste→Clean Oil→Hydrogen) 사업을 통해 폐비닐·폐플라스틱을 열분해를 통해 청정유를 생산하고(W2O), 청정유를 개질해 수소를 생산하는(O2H) 사업을 단계별로 추진하고 있으며 협약기관들과 W2O 사업 공동추진을 검토할 예정이다.

한난의 관계자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W2H사업 등 실증가능한 친환경사업을 공동 추진해 포스트 코로나 이후 급증하는 폐자원의 에너지화를 통한 자원순환과 정부의 탄소중립 정책에 적극 기여할 계획이다”라며 “동 실증사업이 하나의 성공적인 비즈니스 모델로 자리 잡아 향후 각 지자체의 폐자원 에너지화 사업모델로 확대 정착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