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심상찮은 에너지가격 상승, 신속한 대책 필요하다
[사설] 심상찮은 에너지가격 상승, 신속한 대책 필요하다
  • 투데이에너지
  • 승인 2021.06.28 0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데이에너지] 코로나19로 추락했던 국제유가가 크게 상승하면서 전기료는 물론 도시가스, LPG 등 에너지가격이 줄줄이 인상될 분위기다. 

중국 정부의 환경 규제에 따른 공급제한으로 유연탄 가격이 오르고 메이저사의 공급차질 전망에 철광석 가격도 지난해 하반기부터 크게 올랐다. 

연료비 연동제 시행으로 7월부터 전기료를 인상해야 하지만 서민 경제에 미치는 부담이 크다는 이유로 인상이 유보됐다. 

전기 사용량이 많은 산업체와 소비자들은 당장 전기료 부담이 늘어나지 않는 것에 만족스러운 분위기다. 

하지만 석유와 LPG, 철광석 등 민간에 의해 가격 결정이 이뤄지는 원료가격은 다른 양상을 보이고 있다. 

계량기를 비롯해 가스배관, 소형LPG저장탱크를 제조하는 철판 등의 가격은 천정부지로 올라 관련 업계가 울상이다. 

일부 제조 또는 도매회사들은 반출 물량을 조절하고 가격 인상에 따른 수익을 중소 거래업체에 누리라는 귀뜸까지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물가상승 분위기를 틈타 매점매석 행위를 하거나 물량 조절을 통해 더 많은 이익을 누리려는 것을 목적으로 하기 때문에 국가경제 내지 사회적으로도 바람직하지 않은 현상인 셈이다. 

반면 휘발유나 경유, LPG 등은 전기·수소차 확대에 따른 물량 감소로 각 주유소나 충전소간 치열한 가격 경쟁에 내몰리고 있다. 

LPG수입사나 정유사에서 공급받는 가격보다 더 저렴하게 판매가 이뤄지다보니 이를 견디지 못한 곳에서 부담염매행위로 공정위 고발하는 사례까지 등장하고 있다. 

비싸게 팔 것을 모의하는 것은 몰라도 소비자에게 더 저렴하게 판매하는 것은 소비자후생이나 업체간 시장 경쟁 내지 견제가 제대로 작동하고 있는 것으로 공정위는 바라보는 듯 하다. 

에너지가격과 원자재 가격 인상에 각기 다른 결과가 나타나고 다른 반응을 보이고 있지만 이같은 현상이 심화될수록 사회적 혼란만 더 가중시키게 될 것이 분명해 보인다. 

2050 탄소중립을 위한 미세먼지와 온실가스 규제로 추진되는 정책, 그리고 원자개 가격 인상에 대한 자원개발의 중요성을 다시금 조명하고 중장기 계획 수립과 실천이 필요한 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