센코·전력연구원, 수소설비 안전진단 센서 등 공동개발
센코·전력연구원, 수소설비 안전진단 센서 등 공동개발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6.29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용수명 향상 등 기대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센코(대표 하승철)가 한국전력 전력연구원과 안전진단 센서 및 안전시스템을 공동개발한다고 29일 밝혔다.

공동개발 과제명은 ‘수소설비 가스농도 측정기술 및 모니터링 시스템 개발’이다. 수소생산설비 배관 내부의 수소 혼입에 따른 폭발 사고 방지를 위한 내부가스 농도를 실시간으로 측정하는 수소 설비 전용 안전 진단 가스센서 및 안전 시스템을 공동 개발한다. 센코는 이번 공동개발에서 총 7억원의 연구비를 전력연구원으로부터 지원받게 된다.

기존 적용된 센서는 대부분 수소가스의 대기 중 누출여부를 진단하는 것이었다. 이번에 개발하는 가스센서는 수소 배관 내부에 고압 충진 된 수소 및 미량의 산소 농도를 보다 정확하게 측정하고 사용수명 또한 향상될 예정이다.

공동개발을 통해 개발된 제품을 한전 전력연구원 내 수소설비에 우선 설치된다. 2022년 2월부터 시행되는 수소를 생산·취급하는 모든 설비에 대해 감시 센서 설치 의무화한 정부의 수소안전법을 대비하기 위함이다. 센코는 신뢰성을 검증한 후 개발 기간 내 빠르게 사업화를 추진할 계획이며, 수소 센서뿐 아니라 안전 시스템의 상용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하승철 센코 대표는 “수소 생산 및 관련 설비에 대한 투자가 증가하고 있으나 적합한 수소 센서 및 안전시스템이 개발돼 있지 않은 상황이라 수소산업의 활성화를 위해서는 수소설비 안전진단 센서 및 시스템 개발이 반드시 필요한 상황”이라며 “향후 수소안전법이 정착하고 수소분야 시장이 확대됨에 따라 당사의 수소센서 및 안전 시스템을 사용하는 곳을 늘어날 전망이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