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SK에너지, 전기차 보급 활성화 공동 추진
한전·SK에너지, 전기차 보급 활성화 공동 추진
  • 조대인 기자
  • 승인 2021.07.02 0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형 충전 서비스·충전 솔루션 개발, 분산에너지 개발·실증키로
오종훈 SK에너지 P&M CIC 대표(우)가 서울 종로 소재 SK서린빌딩에서 국내 전기차 보급 활성화를 위한 서비스 공동개발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이종환 한전 사업총괄부사장(좌)과 기념 촬영을 했다.
오종훈 SK에너지 P&M CIC 대표(우)가 서울 종로 소재 SK서린빌딩에서 국내 전기차 보급 활성화를 위한 서비스 공동개발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이종환 한전 사업총괄부사장(좌)과 기념 촬영을 했다.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한국전력과 SK에너지가 국내 전기차 보급 활성화를 위해 손을 잡았다.

한국전력과 SK에너지는 지난 1일 서울 종로 소재 SK서린빌딩에서 국내 전기차 보급 활성화를 위한 서비스 공동개발에 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행사에는 오종훈 SK에너지 P&M CIC 대표와 이종환 한국전력 사업총괄부사장 등이 참석했다.

한국전력은 국내 최대 전기차 충전 인프라 사업자로 국내 최대 충전사업자간 로밍 플랫폼인 차지링크를 운영하고 있다.

이를 통해 전기차 운전자와 충전사업자에게 편리한 충전과 사업 환경을 조성하는데 기여하고 있다.

차지링크(ChargeLink)란 국내 주요 전기차 충전사업자와 이용자를 연결해 주는 서비스로 전기차 충전사업자가 자사의 충전기가 없는 지역에서도 제휴된 타사의 충전기를 이용해 충전할 수 있다.

또한 SK에너지는 친환경 차량의 구매, 충전, 차량관리(Car Care), 중고차 매매 등 밸류체인 전 영역에서 경제적이고 편리한 서비스가 제공 가능한 종합 카라이프 플랫폼(Total Car Life Platform) 구축을 진행 중이다.

양사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회사가 보유한 역량을 기반으로 전기차를 이용하는 기업 및 일반 고객의 전기차 사용 편의성과 경제성을 제고하기 위한 공동 협력과제를 구체화하고 협업하기로 했다.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양사는 △K-EV1002) 확산을 위해 운송사 등 상용차 대상으로 한기업형 충전 서비스 개발 △전기차 고객의 충전 편의성을 높일 수 있는 다양하고 차별적인 충전 솔루션 개발 △V2G3), VPP4) 등 친환경 분산 에너지에 기반한 새로운 서비스 개발 및 실증 등 분야에서 협력하기로 했다.

K-EV100은 온실 가스 감축을 위해 기업이 보유·임차하고 있는 차량을 2030년까지 친환경차로 전환하는 것을, V2G(Vehicle to Grid)은 전기자동차를 전력망과 연결해 전기차 배터리 유휴 전력을 이용하는 기술을 말하며 VPP(Virtual Power Plant)는 분산 전원을 모아 하나의 발전소처럼 운전·제어하는 가상 발전소를 말한다.

또한 SK에너지는 한국전력의 로밍 플랫폼인 차지링크(ChargeLink)에 참여해 한전 및 로밍파트너사의 이용고객을 대상으로 SK에너지의 카라이프(Car Life)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전기차 충전 고객에게 충전 외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오종훈 SK에너지 P&M CIC 대표는 “양사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차별적인 서비스와 솔루션을 개발해 고객들이 편리하고 경제적으로 전기차를 사용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함으로써 전기차 보급 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라며 "친환경 분산 에너지 기반의 새로운 서비스 개발·실증을 통해 친환경 에너지 분야 확장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