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난, 산업재해 대응 역량 강화
한난, 산업재해 대응 역량 강화
  • 류희선 기자
  • 승인 2021.07.02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대재해예방 대응반 발족

한국지역난방공사의 중대재해예방 대응반이 발족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지역난방공사의 중대재해예방 대응반이 발족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류희선 기자] 한국지역난방공사(사장 황창화)는 2022년 1월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을 앞두고 산업재해 대응 역량 강화를 위해 안전 전문가로 구성된 ‘중대재해예방 대응반’ 발대식을 개최했다고 2일 밝혔다.

동 대응반은 한난 안전환경처장을 반장으로 8명의 전문가로 구성됐으며 △안전보건 관리체계 정비 △도급·용역·위탁관계에서의 안전보건 의무확보 △경영책임자 중심의 안전보건 시스템 구축 등을 중점적으로 추진해 중대재해처벌법 컴플라이언스(법률준수) 구축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특히 열수송관 및 열원 건설현장의 재해 사전예방을 위해 발주자·시공사·하청업체별 안전보건책임과 의무를 명확히 하고 안전보건 역량을 갖춘 도급업체가 선정될 수 있도록 관련 제도를 개선할 방침이다.

김진홍 한난 안전기술본부장은 “이번에 구성된 중대재해예방 대응반을 중심으로 한난 임직원과 협력사 직원의 안전의식 강화는 물론 관련 제도를 정비해 산업안전 운영체계 강화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