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MCS, 노사공동 윤리·인권경영 선포
한전MCS, 노사공동 윤리·인권경영 선포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7.05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갑질·인권침해 예방 등 선언
권기보 사장(좌)과 임순규 노조위원장이 노사공동 서약서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권기보 사장(좌)과 임순규 노조위원장이 노사공동 서약서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전MCS는 지난 1일 나주시 한전MCS 대회의실에서 권기보 사장, 임순규 노동조합 위원장 및 임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2021 노사공동 윤리·인권경영 선포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준수하기 위해 최소 진행인원을 제외한 400여명의 직원이 비대면으로 참여한 가운데 진행된 이번 선포식에서 회사는 청렴과 윤리, 인권존중이라는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겠다는 의지가 담긴 노사공동 윤리·인권경영 선언문을 대내·외에 공표했다.

선언문에는 △인권에 관한 국제기준 및 규범지지 △차별금지 및 윤리적 근무환경 제공 △강제노동, 갑질, 직장 내 괴롭힘 금지 △결사 및 단체교섭의 자유 보장 △노동원칙 준수 △인권존중 △개인정보 보호 △인권침해 예방과 적극적 구제 및 지속적 개선활동 등의 내용이 담겨있다.

또한 한전MCS는 윤리·인권경영 선포식과 함께 매월 첫째 주 중 하루를 ‘너나들이Day’로 지정해 운영하기로 했다. 

‘너나들이Day’란 지위고하를 막론한 수평적 의사소통의 시간을 갖는 날이며 이를 주관하기 위해 각 사업소별 청렴리더 196명을 임명했다. 

이들은 구성원들과의 소통을 바탕으로 직원들의 고충을 해결하는 등 사업소 내 인권·윤리 문화 확산의 마중물 역할을 할 뿐만 아니라 지역 특색에 맞는 사회공헌활동 아이디어를 발굴·실행해 지역사회에 기여할 계획이다.

권기보 한전MCS 사장은 “전국적으로 기구축된 인적 인프라를 활용한 복지 사각지대 발굴 등 사회적 가치 실현에 앞장서는 공공기관의 역할을 다할 것”이라며 “배려와 존중의 기업문화 조성을 통해 윤리·인권 경영 실현으로 국민에게 신뢰받는 기관으로 발돋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