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부발전, 고품질 데이터 개방으로 인공지능·데이터산업 ‘주도’
남부발전, 고품질 데이터 개방으로 인공지능·데이터산업 ‘주도’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7.09 1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이터산업진흥원과 생태계 조성 업무협약 체결
이승우 한국남부발전 사장(우)과 민기영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장이 9일 인공지능 및 데이터 산업생태계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이승우 한국남부발전 사장(우)과 민기영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장이 9일 인공지능 및 데이터 산업생태계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남부발전(사장 이승우)이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원장 민기영, 이하 ‘K-DATA’)과 인공지능·데이터 산업 생태계 조성을 추진한다. 행안부 공공데이터 제공 운영실태 평가 2년 연속 우수 획득에 이어 고품질 데이터 개방을 통한 데이터 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남부발전은 9일 서울 섬유센터에서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과 인공지능 및 데이터 산업 생태계 조성에 대한 공동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남부발전이 보유한 데이터의 개방과 K-DATA의 데이터 활용 수요 파악 및 사례확보를 통해 민간사업 기회 제공 등 데이터 경제 활성화를 위한 협력 체계를 구축하고자 마련됐다.

남부발전은 그동안 디지털 뉴딜 이행을 위해 △발전 현장 안전 역량 강화를 위한 5G-인공지능 기술 활용 국가 인프라 지능화 △보유 데이터 가공‧개방‧활용을 통해 데이터 경제 가속화와 5G, 인공지능융합 서비스 시장형성에 이바지하는 데이터 댐 사업을 추진하고 있었다.

한편 인공지능 기술의 고도화는 방대한 데이터를 통한 학습과 훈련이 필요한데 관련 산업계에서는 특히 음성‧영상데이터 등 비정형 데이터 확보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이번 협약으로 남부발전은 이미 개방하고 있는 탄소중립 등 국민 생활과 밀접한 굴뚝 대기오염물질 정보 및 미세먼지 정보, 신재생 발전 정보 등의 정형화된 데이터뿐만 아니라 안전관리 분야 영상 데이터 셋 등 비정형 데이터까지 개방을 다각화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그동안 데이터 확보 어려움으로 인공지능 개발에 애로를 겪는 민간기업에 남부발전이 보유한 영상 데이터 셋와 원천데이터 등 고품질 데이터 제공으로 데이터 분석알고리즘의 개발, 지능형 CCTV개발 등 관련 산업에 인공지능 혁신 서비스 창출 및 신산업 발굴이 가능할 것은 물론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승우 사장은 “산업용 데이터를 많이 보유한 남부발전의 개방 행보는 공공데이터 개방 및 데이터경제 활성화를 여는 마중물이 될 것”이라며 “남부발전은 앞으로도 개방 가능 데이터를 적극 발굴해 고품질의 데이터 개방은 물론 테스트베드(Test-Bed) 역할 참여로 데이터 산업 진입장벽 해소와 데이터 산업혁신 확산에 적극 동참해 디지털뉴딜 달성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