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쿼리, 해양에너지·서라벌도시가스 인수 완료
맥쿼리, 해양에너지·서라벌도시가스 인수 완료
  • 박병인 기자
  • 승인 2021.07.12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951억원 투입 지분 100% 확보

[투데이에너지 박병인 기자] 도시가스사 인수 문제를 두고 광주시 지역사회와 끊임없이 대립을 이어왔던 맥쿼리한국인프라투융자회사가 결국 해양에너지와 서라벌도시가스를 7,951억원에 품에 안았다.

맥쿼리한국인프라투융자회사 (맥쿼리인프라펀드, 이하 MKIF)는 12일 (주)해양에너지와 서라벌도시가스(주)의 지분 100%를 취득하기 위한 절차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지분 거래금액은 7,951억원으로 MKIF는 자체 보유 자금과 외부 차입금을 활용했다. 

해양에너지는 1982년에 설립된 도시가스 소매 사업자로 현재 광주광역시와 나주시, 화순군을 포함한 8개 전남지역에 도시가스를 공급하고 있다. 서라벌도시가스는 2000년에 설립됐으며 경북 경주시와 영천시에 공급하고 있다.

MKIF는 해양에너지와 서라벌도시가스를 통해 정부의 도시가스 보급 확대 정책에 적극 부응하고 해당 지자체와의 협의를 거쳐 도시가스 미공급 지역 주민들에게 편리성과 안전성, 가격 경쟁력을 갖춘 도시가스 보급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MKIF는 또한 세계적인 2050년 탄소 배출 제로(Zero) 목표에 따라 저탄소 연료의 사용이 가속화되고 연료전지 시장이 커지면서 산업용 천연가스 시장이 크게 확대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양사의 산업용 천연가스 공급 확대는 정부가 추진하는 친환경 에너지 정책에도 부합하고 해당 지역의 고용 확대와 같은 부가가치 창출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2002년 설립된 MKIF는 장기적으로 안정적인 배당금을 투자자에게 지급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고 있으며 지난 6월 말을 기준으로 투자자 수가 10만명을 넘는 국내에서 가장 대표적 상장 펀드이다. MKIF가 투자 중인 14개 사업 중 최근에 투자한 2개 사업 외에 12개 사업은 펀드 설립초기인 2000년도 초중반에 투자를 해 현재까지 지분을 유지하고 있다. 

서범식 맥쿼리자산운용 대표는 “친환경 에너지 공급이라는 신성장 동력을 강력히 추진해 고객과 양사 임직원, 지역 사회가 장기적으로 함께 성장하는 모델을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MKIF는 그동안 사업추진 과정에서 환경 친화적 경영, 안전사고 예방, 지역 사회와의 상생 등의 목표를 통해 지속 가능성과 투자기업 운영의 투명성을 제고하는 다양한 ESG정책을 추진해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