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난, 공사 최초 친환경 투자 ‘녹색채권’ 발행
한난, 공사 최초 친환경 투자 ‘녹색채권’ 발행
  • 류희선 기자
  • 승인 2021.07.13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00억원 규모로 ESG 경영 가속화

[투데이에너지 류희선 기자] 한국지역난방공사(사장 황창화)는 공사 최초로 탄소 감축, 에너지 효율화 등 친환경 녹색사업 용도로만 활용가능한 ‘녹색채권’ 발행을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13일 밝혔다.

한난은 당초 1,200억 원 규모의 녹색채권 발행을 추진했으며 한난 녹색채권에 대한 시장의 관심 증가로 채권 수요예측에 5,700억원의 자금(경쟁률 4.75대 1)이 몰려 계획보다 400억원 확대한 1,600억원 규모로 채권발행을 결정했다.

이번 채권발행으로 조달한 자금은 에너지효율 향상을 위한 지역난방 공급시설 개선에 사용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녹색채권은 탄소중립 선도를 위한 한난의 다양한 ESG 경영활동과 지역난방을 통한 환경개선 기여도가 반영돼 한국기업평가(주)로부터 최고평가등급인 ‘G1’을 부여받았다.

한난은 지난해 8월 16조3,000억원의 그린에너지 인프라 투자와 14만6,000개의 그린일자리 창출, 탄소배출 Net-Zero 실현을 위해 ‘한난형 그린뉴딜 그랜드플랜’을 수립했으며 울산에 수소로 에너지를 공급하는 ‘수소 도시’ 구축에 앞장서는 한편 코하이젠 출자를 통해 상용 수소차 보급 확대를 위한 충전 인프라 설치 사업에도 적극 참여하고 있다.

황창화 한난 사장은 “오늘날 기업의 환경문제에 대한 고민과 실천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며 “앞으로도 한난은 친환경에너지 공기업으로서 탄소중립 이행에 적극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