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 ELECTRIC, 美 ESS시장 공략 ‘박차’
LS ELECTRIC, 美 ESS시장 공략 ‘박차’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7.14 0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UL-1741-SA17·California Rule21 ESS 인증 획득 
ESS용 PCS  플랫폼.
ESS용 PCS 플랫폼.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LS ELECTRIC(이하 LS일렉트릭)이 세계 최대 ESS(Energy Storage System : 에너지저장장치)시장인 북미시장 확대에 나섰다. 

LS일렉트릭은 14일 북미 고객 맞춤형 ESS 솔루션 ‘LS Modular Scalable String Platform’을 현지에서 공개하고 ESS사업 확대 전략을 밝혔다. 

‘LS Modular Scalable String Platform’은 세계 최고 수준의 LS일렉트릭 PCS(Power Conditioning System : 전력변환장치) 설계 기술에 중·대용량을 선호하는 북미 고객 니즈를 반영해 180kVA, 600Vac 급으로 개발 됐다. 

이번 신제품은 ESS의 전력변환 핵심 부품인 PEBB(Power Electronics Building Block)을 용량 단위로 모듈화해 스마트 독립 운전이 가능한 것은 물론 고객 요청에 따라 최대 3MW급으로 용량 확대가 용이한 것이 특징이다.

LS일렉트릭은 북미 전력계통사업 진출에 필수 규격인 ‘UL-1741-SA17’과 ‘California Rule21’을 국내 기업 중 최초로 획득했다. 

특히 ‘California Rule21’은 UL(Underwriters Laboratories)인증과 별개로 신재생에너지 천국으로 불리는 미국 캘리포니아주 진입에 반드시 필요한 인증으로 현지 최대 시장 선점에 유리한 고지를 점하게 됐다.

LS일렉트릭은 글로벌 최고 수준의 제품 신뢰성과 기술력, 약 1GW(PCS 기준)에 이르는 국내외 ESS 설치·운영 실적으로 입증된 발전소 구축 역량을 앞세워 미국 시장을 중심으로 글로벌 ESS사업 확대에 속도를 낸다는 전략이다.

오는 2030년까지 글로벌 ESS시장은 164GWh 규모로 성장이 예상되는 가운데 미국은 조 바이든 행정부의 신재생에너지 확대 기조에 따라 ESS시장 규모는 올해 1조8,000억원 수준에서 오는 2025년에는 55.3GWh 규모, 약 8조8,000억원 수준으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LS일렉트릭의 관계자는 “탄소저감을 위한 에너지전환 트렌드가 계속되고 있고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미국을 중심으로 ESS사업 가파른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국내·외서 입증된 글로벌 최고 수준의 기술력과 신뢰성을 바탕으로 미국시장을 교두보로 글로벌 ESS시장 공략에 속도를 낼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