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동발전, 윤리·준법경영 혁신회의 개최
남동발전, 윤리·준법경영 혁신회의 개최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7.14 1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우수 청렴기관 발돋움
윤리·준법경영 대응역량 강화를 위한 혁신회의에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윤리·준법경영 대응역량 강화를 위한 혁신회의에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남동발전(사장 김회천)은 14일 본사에서 윤리·준법경영 대응역량 강화를 위한 혁신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는 오는 2022년 시행될 이해충돌방지법에 대한 기관의 이해도를 높이고 강화되는 윤리경영 평가에 발맞춰 기관의 윤리역량 향상과 최우수 청렴기관으로 발돋움하기 위한 혁신과제를 발굴하고 추진하기 위해 마련됐다. 

남동발전은 지난 4월 김회천 사장 부임 이후 윤리경영을 강력하게 추진 중이며 지난 5월 전 직원이 직무청렴서약과 국민권익위원회 청렴LIVE 행사에 참여한데 이어 6월에는 전 직원을 대상으로 이해충돌방지법 이해를 위한 교육을 시행해 준법경영을 내면화 하고 있다. 

올 하반기에는 범위를 확대해 협력기업을 대상으로도 준법윤리 교육과 캠페인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김회천 남동발전 사장은 “남동발전은 정부경영평가 2년 연속 A등급 기관 달성이라는 성과에 머무르지 않고 국민에게 인정받는 최고의 윤리 조직으로 거듭날 때 비로소 지속가능한 ESG 경영의 핵심에 다다를 수 있는 것”이라며 “이번 회의를 발판으로 전 직원이 사적 이해관계와 이해충돌의 윤리적 딜레마를 슬기롭게 헤쳐 나가는 계기가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남동발전은 지난 2018년부터 부패방지경영(ISO37001) 국제인증을 도입해 2018년부터 2020년까지 3년 연속 국민권익위 종합청렴도 우수등급 기관으로 선정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