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公, 쿠웨이트 알주르 LNG 생산기지 시운전
가스公, 쿠웨이트 알주르 LNG 생산기지 시운전
  • 박병인 기자
  • 승인 2021.07.14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0년 터미널 운영노하우 통해 성공적 운영 도움
쿠웨이트 LNG사업에서 가스공사는 생산기지 시운전·교육 역무를 수행한다.
쿠웨이트 LNG사업에서 가스공사는 생산기지 시운전·교육 역무를 수행한다.

[투데이에너지 박병인 기자] 한국가스공사(사장 채희봉)는 12일부터 쿠웨이트 알주르 LNG 생산기지 시운전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쿠웨이트 알주르 LNG 생산기지는 단일 일괄 공사로 세계 최대이자 설비용량으로는 우리나라 인천·평택·통영, 일본 소데가우라 기지에 이어 세계 5위 규모로 22만㎘급 저장탱크 8기와 연간 2,200만톤의 가스를 송출할 수 있는 설비를 갖췄다.

쿠웨이트 LNG사업은 국내 금융 투자사(수출입은행·무역보험공사) 및 건설 컨소시엄(현대건설·현대엔지니어링·가스공사), 중소·중견기업 130곳이 ‘One Team Korea’를 공동 구성해 참여한 대형 프로젝트로 가스공사는 생산기지 시운전·교육 역무를 맡았다.

이번 사업으로 금융 수출 23억달러(총 사업비 36억달러 중 64% 차지), 플랜트 수출 29억달러를 각각 달성하고 2,000여명의 직접 일자리도 창출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코로나19로 인한 현지 공항 폐쇄, 방역 강화에 따른 작업 제한, 연일 50도에 육박하는 폭염 등에도 불구하고 국내 민·관·공 협력과 쿠웨이트 정부의 아낌없는 지원을 통해 적기 건설공사 완수 및 프로젝트 성공을 이끌어냈다.

가스공사는 해외 LNG 인프라분야에서 EPC 시운전 및 교육, 기술 자문, 멕시코 LNG 터미널 투자 등 30여개 프로젝트를 수행하며 쌓은 안정적인 운영 기술력을 활용해 이번 쿠웨이트 터미널 시운전 및 상업운전을 성공적으로 수행할 계획이다.

가스공사는 지난 6월부터 시운전을 위한 전 공정설비 최종 점검을 진행했으며 LNG 운반선 입항 후 약 2주간 시운전을 통해 이달말 쿠웨이트에 본격적인 가스공급을 시작한다.

가스공사의 관계자는 “그간의 성과는 현지 가스공사 시운전 인력과 국내 건설 컨소시엄사 전 직원의 뚝심 있는 노력의 결실”이라며 “이번 쿠웨이트 시운전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해 가스공사가 추진하는 국내외 LNG사업의 밸류체인을 확장하고 미래 에너지인 수소산업 개척을 위해서도 꾸준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